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절차보다 결론? 변호사로 법정 서자 생각이 바뀌었다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절차보다 결론? 변호사로 법정 서자 생각이 바뀌었다 유료 ... 사무실로 찾아갔다. 소설을 쓴 계기는. “판사로 있을 때였다. '낙지 살인' 사건 피고인이 항소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는 소식에 충격을 받았다. 판결문과 기사를 찾아봤는데, 1심에서 사형 구형 후 무기징역이 선고되자 피고인이 '수고하셨습니다!'를 외쳤다는 거였다. 진실할 수밖에 없는 그 순간에 '수고하셨습니다!'가 무슨 의미일까, 많은 생각을 했다.” 그렇다면 시작은 ...
  • 황교안 “첫사랑은 정말 뜨겁다, 지금 한국당과 그런 사랑”
    황교안 “첫사랑은 정말 뜨겁다, 지금 한국당과 그런 사랑” 유료 ... 큰 화두다. 당 대표가 되면 어느 세력까지 품을 것인가. “중앙일보 기사(23일자 24면 '황교안 정치멘토는 자신이 사형 외쳤던 반미좌파 김현장')를 보자. 김현장씨는 간첩 등의 죄가 인정된 안보사범으로 1989년쯤 내가 중형을 구형한 사람이다. 그런데 박근혜 정부에서 사회통합위원회가 구성돼 회의에 갔더니 그 분이 내 옆자리에 앉아 있더라. 생각을 바꿔 자유민주주의를 ...
  •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자신이 사형 구형했던 '반미 좌파' 김현장을 정치 멘토로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자신이 사형 구형했던 '반미 좌파' 김현장을 정치 멘토로 유료 ... 해산시킨 사람이 누구냐. 그 말씀으로 대신하겠다”고 잘라 말했다. 그런 황교안이 공안 검사 시절 사형구형했던 부산 미 문화원 방화 사건 주역 김현장(69)과 친분을 맺고 정치적 조언까지 들어온 ... 뒤 황교안과는 어떻게 됐나. “수시로 그에게 전화해 옆구리를 쑤셨다. '당신이 검사할 때 사형 때린 사람이 대통령을 하라면 이유가 있는 거다.'라고 설득을 거듭했다. 용기가 생겼는지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