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건창의 뛰는 가슴과 김세현의 민머리
    서건창의 뛰는 가슴과 김세현의 민머리 유료 ... 백혈병 진단을 받았다. 병을 이겨 내고 복귀한 뒤에도 여전히 항암 치료제를 복용한다. 약이 워낙 독해 염색이나 파마를 할 수가 없다. 그 후 계속 민머리로 살아간다. 남들은 엄청난 결의를 다질 때 삭발을 하지만, 김세현의 야구는 늘 그런 마음으로 이어진다. 그 각오는 이번 포스트시즌에도 변함없이 유효하다. 김세현은 "팀이 필요로 한다면 많은 이닝, 많은 공을 던질 각오가 돼 있다. ...
  • 'We are humans, too' 유료 ... '노래방에서 가슴에 멍이 들도록 성추행당했다.' '아무렇게나 주무르고 만졌다.' 노조 지회장 손경희(51)씨도, 다른 노조원들도 부끄러워 못했던 얘기들을 설문지에 쏟아냈다. 지난 12일 투쟁결의대회에서 삭발한 손씨는 후회는 없다고 했다. 기자님들 오시게 하려고 머리 밀었어요. 창피한 것보다 진실이 중요하잖아요. 4년 전 면접할 때 본부장이 제게 묻더군요. 불의를 보고 참을 수 있느냐고. ...
  • [권석천의 시시각각] “우린 소모품이 아니라 사람이다”
    [권석천의 시시각각] “우린 소모품이 아니라 사람이다” 유료 ... '노래방에서 가슴에 멍이 들도록 성추행당했다.' '아무렇게나 주무르고 만졌다.' 노조 지회장 손경희(51)씨도, 다른 노조원들도 부끄러워 못했던 얘기들을 설문지에 쏟아냈다. 지난 12일 투쟁결의대회에서 삭발한 손씨는 후회는 없다고 했다. 기자님들 오시게 하려고 머리 밀었어요. 창피한 것보다 진실이 중요하잖아요. 4년 전 면접할 때 본부장이 제게 묻더군요. 불의를 보고 참을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