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현장에서] ESS 안전성 어정쩡한 결론, 해외수출길 막는 산업부
    [현장에서] ESS 안전성 어정쩡한 결론, 해외수출길 막는 산업부 유료 ... 입었다. [중앙포토] “ESS 안전성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는 데 실패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1일 발표한 ESS(에너지저장장치) 화재 원인 조사 결과에 대한 업계 관계자의 평가다. 산업부가 화재 원인이 "복합적"이라고 발표하면서 혼란을 키웠다. 민관합동 조사 위원회는 화재 원인으로 ▶전기적 충격에 대한 배터리 보호 시스템 미흡 ▶운영환경 관리 미흡 ▶설치 부주의▶ESS 통합제어·보호 ...
  • [현장에서] ESS 안전성 어정쩡한 결론, 해외수출길 막는 산업부
    [현장에서] ESS 안전성 어정쩡한 결론, 해외수출길 막는 산업부 유료 ... 입었다. [중앙포토] “ESS 안전성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는 데 실패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1일 발표한 ESS(에너지저장장치) 화재 원인 조사 결과에 대한 업계 관계자의 평가다. 산업부가 화재 원인이 "복합적"이라고 발표하면서 혼란을 키웠다. 민관합동 조사 위원회는 화재 원인으로 ▶전기적 충격에 대한 배터리 보호 시스템 미흡 ▶운영환경 관리 미흡 ▶설치 부주의▶ESS 통합제어·보호 ...
  • ESS 불, 제조결함·관리부실이 원인
    ESS 불, 제조결함·관리부실이 원인 유료 ... 배터리에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내보내는 장치다. 밤이나 바람이 없는 날 등 태양광과 풍력이 전기를 생산할 수 없을 때도 전력을 공급할 수 있어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 꼭 필요하다. 산업부에 따르면 2013년 30곳 수준이던 ESS는 2017년부터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현재 국내 ESS 사업장수는 1490곳(누적 기준)에 달한다. 」 세종=서유진 기자 suh.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