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국가채무비율 40% 논쟁, 정해진 기준은 없다
    국가채무비율 40% 논쟁, 정해진 기준은 없다 유료 ... 부족해 적정 나랏빚 비율을 계산해 내기는 쉽지 않다고 설명한다. 인구 추계부터 경기 변동, 산업 구조 변화, 남북통일 비용 등 고려해야 할 변수가 워낙 많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재정 당국에서도 ... 특히 한국은 4대강ㆍ지역균형발전ㆍ탈원전사업 등 공기업을 통한 국책사업 비중이 크고, 취약 산업 지원 등에 산업은행 등 금융 공기업이 동원되고 있지만, 이를 모두 더한 전체 국가채무는 파악되지 ...
  • [이정재의 시시각각] 노무현은 그때 이랬다
    [이정재의 시시각각] 노무현은 그때 이랬다 유료 ... 일화니 나쁜 것은 삼갔다. #1. 2004년 6월 청와대 회의실. 노 전 대통령은 20여명의 은행장을 불러놓고 야단을 쳤다. 2003년 카드 사태로 신용불량자가 387만명까지 치솟았으니 그럴 ... 균형 발전의 첫번째 조건이라고 생각했다. #5. 2003년 3월. 노 전 대통령이 윤진식 산업자원부 장관을 불렀다. “왜 방사능폐기장 건립 문제가 해결 안 되느냐”고 다그쳤다. 윤 전 장관이 ...
  • 강경식 “정부, 기득권 세력보다 새로운 변화 쪽에 서야”
    강경식 “정부, 기득권 세력보다 새로운 변화 쪽에 서야” 유료 강경식 1997년 외환위기 당시 경제부총리였던 강경식 전 부총리가 “4차 산업시대의 정부는 공급자 이익 보호는 지양하고 소비자 이익을 중심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22일 오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국가경영전략연구원(NSI) 수요포럼 1000회 특별강연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는 새로운 변화를 촉진하거나 최소한 뒤늦지 않게 따라가도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