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규정뿐인 김영란법 5만원 룰, 여러 사람 명의 '쪼개기 부조'
    규정뿐인 김영란법 5만원 룰, 여러 사람 명의 '쪼개기 부조' 유료 ... 곳에 다녀왔다고 기록을 남기고 10만원, 20만원, 30만원을 부의함에 넣는 거죠. 우리 기관장과 가까운 사이라면 더 신경씁니다. 그동안 현장에서 적발된 사례가 없지 않나요.” 한 경제단체 ... 문화가 달라졌을까. ◆공직자들 부의금을 '상속'으로 신고 =주요 경제단체 간부, 민간 기업 임원들� 주요 경제단체 간부, 민간 기업 임원들은 “공직사회 분위기가 달라진 건 맞지만 절반만 맞는 ...
  • [단독] 김은경 해외출장 때 靑 추천자 탈락 보고받은 정황
    [단독] 김은경 해외출장 때 靑 추천자 탈락 보고받은 정황 유료 ... 장관은 2월 초와 지난 주말에 이어 2일 세번째 검찰 조사를 받았다. 김 전 장관은 "공공기관 낙하산 인사는 관행이자 시스템의 문제"라며 사표 강요와 산하기관 채용비리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고 ... 답변 자료처럼 활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전 장관의 영장 기각 뒤 검찰 조사를 받았던 산하기관 임원들도 채용 특혜를 제공받은 점에 "관행인 줄 알았다"는 취지의 진술을 반복했다고 한다. ...
  • '허수아비 장관' 자처했던 김은경…영장심사선 “장관의 인사권 행사”
    '허수아비 장관' 자처했던 김은경…영장심사선 “장관의 인사권 행사” 유료 실제적 인사 권한이 없었다던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이 재직 당시 산하기관 임원들에게 행사했던 인사권은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근거'를 갖췄다고 입장을 바꿨다. 25일 서울동부지법에서 오전 ... 권리행사방해(직권남용) 혐의를 받는 김 전 장관 변호인은 전(前) 정부에서 임명된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에게 사표를 받고 감찰을 진행한 것에 대해 “장관의 정당한 인사권과 감찰권 행사였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