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살림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냉부해' 박정수, 동안 비결 담긴 건강관리 노하우 공개

    '냉부해' 박정수, 동안 비결 담긴 건강관리 노하우 공개

    ... 박정수는 "부잣집 사모님 이미지 때문에 '집안일 안 할 것 같다'고 오해하는 분들이 있다. 실제로는 살림하는 거 좋아한다"라고 밝혔다. 이날 박정수는 "돌로 오이지를 눌러 놔야 불지 않는다. 그리고 물엿을 넣으면 더 쫀득해진다"라며 살림 을 전했다. 또한 "우리 집은 항상 육수를 만들어놓는다"라며 파 뿌리, 멸치, 표고버섯 등 7가지의 재료로 들어간 ...
  • [리뷰IS] '공부가 머니?' 신동엽X선혜윤PD, 부부 첫 호흡 어땠나

    [리뷰IS] '공부가 머니?' 신동엽X선혜윤PD, 부부 첫 호흡 어땠나

    ... 머니?'는 연예인 자녀들과 부모의 모습을 담아 이 시대 엄마, 아빠들에게 자녀의 교육법과 관련한 을 전하는 예능 프로그램. 첫 번째 의뢰인으로 배우 임호 부부가 출연했다. 삼남매 교육을 위해 ... 하루는 오로지 숙제에 시간을 보냈고, 평일엔 각종 수업으로 씨름했다. 엄마는 아이들을 체크하랴 살림하랴 집안에서 어느새 악역을 맡고 있었다. "대치동에서 이건 정말 최소한의 것만 시키고 있는 ...
  • 100년 전 할아버지가 캐디한 그곳서…미켈슨 우승

    100년 전 할아버지가 캐디한 그곳서…미켈슨 우승

    ... 새로 사지 못하고 나무판자를 대고 다녀야 했을 정도로 가난했다. 산토스는 이른 새벽 골프장에 갔지만 허탕을 치는 날도 많았다. 운이 좋아 가방을 메게 되면 캐디피로 35센트를 받았다. 으로 10센트를 더 받으면 더 없이 좋은 날이었다. 이 돈으로 곤궁한 가족의 살림을 도왔다. 산토스는 1900년에 발행된 1달러짜리 동전을 행운의 상징으로 여겼다. 아무리 배가 고파도 ...
  • 필 미켈슨, 100년 전 할아버지가 캐디한 곳에서 우승

    필 미켈슨, 100년 전 할아버지가 캐디한 곳에서 우승

    ... 캐디를 했다. 당시 만 11세였다. 외할아버지 알 산토스의 가족은 포르투갈 출신으로 페블비치가 있는 몬터레이 반도에서 고기를 잡았다. 외할아버지는 한 라운드에 캐디피 35센트를 받았고 으로 10센트를 더 받으면 행운의 날이었다. 알 산토스는 이 돈으로 곤궁한 가족의 살림을 도왔다. 외할아버지는 1900년에 발행된 1달러짜리 동전을 행운의 동전으로 여겼다. 가난하다고 느낄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100년 전 할아버지가 캐디한 그곳서…미켈슨 우승

    100년 전 할아버지가 캐디한 그곳서…미켈슨 우승 유료

    ... 신발 깔창 대신 나무판자를 대고 다녀야 했을 정도로 가난했다. 산토스는 이른 새벽 골프장에 갔지만, 허탕을 치는 날도 많았다. 운이 좋아 가방을 메게 되면 캐디피로 35센트를 받았다. 으로 10센트를 더 받으면 더없이 좋은 날이었다. 이 돈으로 곤궁한 가족의 살림을 도왔다. 산토스는 1900년에 발행된 1달러짜리 동전을 행운의 상징으로 여겼다. 아무리 배가 고파도 이 동전은 ...
  • 100년 전 할아버지가 캐디한 그곳서…미켈슨 우승

    100년 전 할아버지가 캐디한 그곳서…미켈슨 우승 유료

    ... 신발 깔창 대신 나무판자를 대고 다녀야 했을 정도로 가난했다. 산토스는 이른 새벽 골프장에 갔지만, 허탕을 치는 날도 많았다. 운이 좋아 가방을 메게 되면 캐디피로 35센트를 받았다. 으로 10센트를 더 받으면 더없이 좋은 날이었다. 이 돈으로 곤궁한 가족의 살림을 도왔다. 산토스는 1900년에 발행된 1달러짜리 동전을 행운의 상징으로 여겼다. 아무리 배가 고파도 이 동전은 ...
  • [더,오래] 연휴 시월드와 친정 갈 때 명절 룩 이렇게

    [더,오래] 연휴 시월드와 친정 갈 때 명절 룩 이렇게 유료

    ... 있다며, 시어머니는 물론 시누이·시동생의 눈초리도 점점 더 매서워진다고 한다. 여성으로서 살림만 했던 어머님들 세대는 아들이 잘났기 때문에 며느리가 호강한다고 생각한다. 집안에 며느리, ... 하지만, 세상에는 당연해야 하는데도 그렇지 못한 것이 너무나 많다. 명절에 스트레스를 덜 받는 이 하나 더 있다. 명절 때 만나는 모든 친척 사람들을 '외계인'으로 생각하는 것이다. 긍정적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