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살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신작IS] 쉽지 않은 '비스트', 이성민X유재명X전혜진이 다 했다

    [신작IS] 쉽지 않은 '비스트', 이성민X유재명X전혜진이 다 했다

    ... 택한 작품이다. 처음부터 끝까지 숨 쉴 틈 없이 관객을 옥죄어 오는데다 연이어 극한의 상황이 펼쳐지며 피로감을 느끼게 한다. '강-강-강'으로만 이어지는 캐릭터들의 향연은 살벌하기 그지없다. 무거운 영화를 크게 반기지 않은 요즘 관객들의 성향을 고려한다면, 타협하지 않아 위험한 작품이다. 게다가 관객들이 흔히 상상하는 경찰물과는 다르다. 범인을 잡은 것에 집중하는 ...
  • '이몽' 암살 최후 최광제 "순국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 잊지 않을 것"

    '이몽' 암살 최후 최광제 "순국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 잊지 않을 것"

    ... 총살, 무자비한 면모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등 등장만으로도 극의 긴장감을 조성하며 마지막까지 악인으로서 처절한 최후를 맞는 열연을 펼쳐 주목 받았다. 촤광제는 “무라이라는 캐릭터를 살벌하게 만들어 주신 윤상호 감독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무라이를 위해 함께 애써 주신 모든 스태프분들께도 감사 인사를 꼭 드리고 싶다. 유지태, 이요원, 이해영 선배님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
  • '구해줘2' 김영민, 소름 돋는 반전…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구해줘2' 김영민, 소름 돋는 반전…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 있었다. 그러던 중, 김영민(성철우)을 협박한 미끼였던 지선 부가 살해당했다는 소식을 전해 들은 천호진. 그 순간, 마을 사람들과 신나게 어울리던 김영민과 눈이 마주쳤고, 웃고 있지만 어딘가 살벌해진 그의 눈빛을 본 천호진은 위험을 직감했다. 그리고 그 직감은 적중했다. 지선 부가 살해당했던 지난 밤, 여관 CCTV를 망가뜨렸던 사람은 다름 아닌 손보승(성호)이었고, 그를 이용해 알아낸 ...
  • 인공지능 인형으로 돌아온 처키, 더 똑똑하고 무서워졌다

    인공지능 인형으로 돌아온 처키, 더 똑똑하고 무서워졌다

    ... 공포영화를 보고 즐거워하는 앤디의 반응을 완전히 오해한다. 극 중에 고전 공포영화 '텍사스 전기톱 학살'(1974)에서 사람 얼굴 가죽을 쓰고 전기톱을 휘두르는 사이코패스 살인극이 살벌하게 패러디되는 배경이다. ━ 오싹한 공포물이자 통쾌한 성장영화 사람들이 무심코 내뱉은 악담이나 폭력적인 장난을 정색하고 실천에 옮기는 처키의 모습은 어른들을 따라 하는 아이 같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비행기 1000번 탄 박주선, 유튜브로 뜬 이언주, 예산 전문 추경호…이래야 여의도서 살아남는다

    비행기 1000번 탄 박주선, 유튜브로 뜬 이언주, 예산 전문 추경호…이래야 여의도서 살아남는다 유료

    ... 의석을 얻었지만, 4년 후 18대 총선에선 한나라당이 '뉴타운 바람'을 앞세워 과반을 가져간 게 그런 경우다. 선거는 고사하고 당내 물갈이 대상에 올라 공천조차 못 받는 일이 허다하다. 살벌한 정치판에서 살아남기 위해서 호모 여의도쿠스는 임기 4년 동안 저마다의 방식으로 활로를 모색한다. 이들의 생존 전략은 크게 세 가지 유형으로 나뉜다. 여의도 국회의사당 관련기사 86년생 ...
  • 비행기 1000번 탄 박주선, 유튜브로 뜬 이언주, 예산 전문 추경호…이래야 여의도서 살아남는다

    비행기 1000번 탄 박주선, 유튜브로 뜬 이언주, 예산 전문 추경호…이래야 여의도서 살아남는다 유료

    ... 의석을 얻었지만, 4년 후 18대 총선에선 한나라당이 '뉴타운 바람'을 앞세워 과반을 가져간 게 그런 경우다. 선거는 고사하고 당내 물갈이 대상에 올라 공천조차 못 받는 일이 허다하다. 살벌한 정치판에서 살아남기 위해서 호모 여의도쿠스는 임기 4년 동안 저마다의 방식으로 활로를 모색한다. 이들의 생존 전략은 크게 세 가지 유형으로 나뉜다. 여의도 국회의사당 관련기사 86년생 ...
  • [분수대] 그래도 대기업이다

    [분수대] 그래도 대기업이다 유료

    이소아 이노베이션랩 기자 살벌한 무역분쟁 속에서 강대국들은 이제 겉으로라도 고상하지 않게 변모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은 서로 관세를 때리겠다, 중국기업과 거래하지 말라, 미국 여행을 가지 말라는 등 노골적 공방을 벌이고 있다. 한국은 튀는 불똥을 다 맞고 있다. 주한 미국대사로부터 '화웨이와 거래하면 정보 공유는 없다'는 경고를 받는가 하면 중국 외교부 당국자에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