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국유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분수대] 두터비 파리를 물고

    [분수대] 두터비 파리를 물고 유료

    최민우 정치팀 차장 볼품없는 외모와 달리 두꺼비는 민속에선 집 지킴과 재복의 상징이었다. 『삼국유사』엔 지장법사가 가져온 사리와 가사를 지키는 동물로 기록됐다. 의뭉하지만 슬기롭고 의리 있는 게 두꺼비였다. 이런 탓일까.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도 한때 자신을 두꺼비에 비유했다. 저서 『왜 나는 법을 공부하는가』에서다. “민청련의 상징은 두꺼비였다. 두꺼비는 ...
  • '아스달연대기' 김원석 PD "韓 드라마 최고 제작비…부족함은 연출 탓"

    '아스달연대기' 김원석 PD "韓 드라마 최고 제작비…부족함은 연출 탓" 유료

    ... 그런데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평가는 엇갈렸다. 아니, 사실은 혹평이 더 많았다. 기존 작품과 유사성·시대 설정과 어울리지 않는 소품과 의상·배우들의 연기력·연출까지 다각도로 비판받았다. 김원석 ... 분장보다 지배 계급의 복식은 시대보다 발달한 모습을 띠고 있다. 동양의 복식에 가깝게 만들면 삼국시대를 다룬 기존 사극 양식이 연상돼 청동기 시대라는 차별점을 주기 어렵다고 생각했다. 한 쪽에 ...
  • [김정기의 소통카페] 천길 벼랑의 꽃을 따며 부르는 노래

    [김정기의 소통카페] 천길 벼랑의 꽃을 따며 부르는 노래 유료

    ... 추세다. 지방자치제가 생긴 후에 지역의 장소와 행사에 스토리를 입히는 일이 부쩍 늘었다. 예를 들어 내 고향 강릉의 '헌화로'가 그런 경우다. 신라 성덕왕 때의 4구체 향가 '헌화가'(『삼국유사(권2)』)를 담고 있다. 강릉 태수로 부임하는 남편 순정공의 행차를 따르던 절세미인 수로부인은 천길 절벽에 핀 예쁜 꽃을 가지고 싶었다. 그러나 꽃 따오는 일은 목숨이 위태롭기에 나서는 이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