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이미지

  • 보수野 "김경수 구하기, 삼권분립 무시"…與 "비평 가능"
  • 3野 "대법원장 사찰…삼권분립 유린한 폭거"
  • 새정치 "대통령 개헌 반대는 월권·삼권분립 무시"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문재인·아베 G20서 조건 없이 만나 터놓고 의견 나눠야
    문재인·아베 G20서 조건 없이 만나 터놓고 의견 나눠야 유료 ... =현안은 강� 현안은 강제징용 배상 문제라고 본다. 한국에선 대법원의 배상 판결이 나왔고 삼권분립이 있어 대통령도 이를 부정하기 어렵다. 사실 강제징용에 대해서는 1965년 한·일협정 이후 ... 정부가 해결할 의지만 갖는다면 전문가들이 여러 복안을 내놓을 수 있다. 다만 대법원 판결을 무시하고 갈 수 없기 때문에 서로 조금씩 양보해야 한다. 한국 측에서는 일본 정부에 문제를 전향적으로 ...
  • [시선2035] “대통령님! 대통령님!”
    [시선2035] “대통령님! 대통령님!” 유료 ... 재심을 청구할 수는 없다. 국회의원 시급 역시 현행법상 입법부의 월급 조정은 입법부의 몫이다. 청원 내용대로 하려면 청와대가 삼권분립과 법치주의를 무시해야 한다. 그렇기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역시 “분노가 크다고 해서 법을 무시할 수는 없다”고 답했을 것이다. 집회 취재를 가도 분위기는 크게 다르지 않다. 진보·보수 단체를 막론하고 마지막 구호는 “대통령이 ...
  • [사설] “정부가 한국당 해산하라” 청원…방관은 무책임하다 유료 ... 정부에 요청하는 것은 전혀 다른 문제다. 번지수를 잘못 짚은 것으로, 민주주의의 기본 원리조차 무시한 비이성적·비민주적 행동이다. 정당의 존폐는 유권자인 국민의 투표로 결정되는 것이지 통치자나 ... '야당이 정부의 정책을 적극 따르지 않는다'는 평가를 똑같이 놓고 다룰 수 있는 것일까. 삼권분립의 취지와 정신마저 송두리째 부정하는 몰상식하고 과격한 행동이 21세기 대한민국에서, 그것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