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상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보균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상감령'이 소환한 기억의 전쟁…한국은 왜 허술한가

    [박보균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상감령'이 소환한 기억의 전쟁…한국은 왜 허술한가 유료

    ━ 저격능선과 상감령의 6·25 역사투쟁 이중섭의 표지화는 격렬하다. 반인반수(半人半獸) 켄타우로스가 등장한다. 몸짓은 강인한 자극이다. 몸에 피가 묻어있다. 초록 산마루다. 천재 화가의 시각적 언어는 유혈을 압축한다. 책 제목은 『狙擊稜線(저격능선)』. 거제도 포로수용소 유적공원의 전시물(전쟁문학)이다. 사연은 이렇다. “군인 문중섭의 체험수기, 1954년 ...
  •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중국의 일대일로 진격에 미국이 방어의 칼 뽑아들었다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중국의 일대일로 진격에 미국이 방어의 칼 뽑아들었다 유료

    ... 중국 공산당에 제공한 자금을 회수해야 한다”며 “누가 다음 대통령이 되든 중국을 놔두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전면전을 불사할 기세다. 인민해방군 장교 출신답게 런 회장은 상감령(上甘嶺)을 언급하며 “총검 들고 미국과 백병전을 벌여야 한다”고 전의를 불태웠다. 상감령은 1952년 10월 강원도 철원군에서 43일간의 처절한 전투 끝에 중공군이 유엔군의 북진을 물리친 ...
  • [장세정의 시선]트럼프가 시진핑에게 패배한다면

    [장세정의 시선]트럼프가 시진핑에게 패배한다면 유료

    ...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대만·남중국해·한반도에서 미·중 군사 충돌이 일어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섬뜩한 말이다. 중국 매체들은 6·25 전쟁 당시 강원도에서 벌어진 삼각고지 전투(중국명 상감령 전투)를 언급하며 미국에 맞선 승전을 외치고 있다. 불길하고 불쾌한 대목이다. 트럼프와 시진핑의 대결은 결코 강 건너 불구경이 될 수 없다. 한국 입장에서 미국과 중국은 안보든 경제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