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페널티킥 2개에 무릎... 윤덕여호, 여자월드컵 조별리그 전패 탈락
    페널티킥 2개에 무릎... 윤덕여호, 여자월드컵 조별리그 전패 탈락 ... 패했다. 1차전 프랑스에 0-4, 2차전 나이지리아에 0-2로 패했던 한국은 3차전 노르웨이를 상대로 후반 33분 여민지(수원도시공사)의 만회골로 추격했지만 끝내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조별리그 ... 페널티킥으로 첫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윤 감독은 여민지를 원톱 공격수로 내세우고, 문미라(수원도시공사)를 처음 선발로 기용하는 등 변화를 꾀했다. 지소연(첼시)과 ...
  • 한국 여자 축구 마지막 자존심 지킨 여민지의 '첫 골'
    한국 여자 축구 마지막 자존심 지킨 여민지의 '첫 골' 여민지가 18일 열린 여자월드컵 A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노르웨이를 상대로 후반 33분 만회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한국 여자축구대표팀 공격수 여민지(수원도시공사)가 ... 문전에 있던 여민지가 넘어지면서 오른발 슈팅을 시도하면서 골을 터뜨렸다. 경기 초반부터 최전방 공격수로 공격 기회를 연달아 엿보던 여민지가 터뜨린 골은 '무득점 예선 탈락'까지 갈 ...
  • 88번째 슈퍼매치 명장면, 최용수와 데얀의 '손맞춤'
    88번째 슈퍼매치 명장면, 최용수와 데얀의 '손맞춤' ... 슈퍼매치에서는 따뜻하고 감동적인 장면이 연출됐다. 이 장면의 주인공은 최용수 서울 감독과 수원의 공격수 데얀이었다. 후반 23분 데얀이 교체아웃되는 상황. 최 감독은 데얀이 그라운드를 빠져나오는 ... 경우는 쉽게 찾아볼 수 없다. 이례적인 장면이었다. 최 감독은 서울의 골문을 무너뜨리려는 상대 공격수였지만 데얀을 향한 존중을 표현한 것이다. 88번째 슈퍼매치 명장면이다. 최 감독과 ...
  • 한국 여자 축구 마지막 자존심 지킨 여민지의 '첫 골'
    한국 여자 축구 마지막 자존심 지킨 여민지의 '첫 골' 여민지가 18일 열린 여자월드컵 A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노르웨이를 상대로 후반 33분 만회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한국 여자축구대표팀 공격수 여민지(수원도시공사)가 ... 문전에 있던 여민지가 넘어지면서 오른발 슈팅을 시도하면서 골을 터뜨렸다. 경기 초반부터 최전방 공격수로 공격 기회를 연달아 엿보던 여민지가 터뜨린 골은 '무득점 예선 탈락'까지 갈 뻔 했던 한국 ... #여자월드컵 #한국 축구 #여민지 #한국 여자 축구 #여자 축구 #윤덕여호

조인스

| 지면서비스
  • 88번째 슈퍼매치 명장면, 최용수와 데얀의 '손맞춤'
    88번째 슈퍼매치 명장면, 최용수와 데얀의 '손맞춤' 유료 ... 슈퍼매치에서는 따뜻하고 감동적인 장면이 연출됐다. 이 장면의 주인공은 최용수 서울 감독과 수원의 공격수 데얀이었다. 후반 23분 데얀이 교체아웃되는 상황. 최 감독은 데얀이 그라운드를 빠져나오는 ... 경우는 쉽게 찾아볼 수 없다. 이례적인 장면이었다. 최 감독은 서울의 골문을 무너뜨리려는 상대 공격수였지만 데얀을 향한 존중을 표현한 것이다. 88번째 슈퍼매치 명장면이다. 최 감독과 ...
  • 우루과이 이끄는 수아레스, 남미 '1인자' 노린다
    우루과이 이끄는 수아레스, 남미 '1인자' 노린다 유료 ... 니콜라스 로데이로(시애틀)에게 정확한 크로스를 내줬다. 로데이로는 가슴으로 패스를 받은 뒤, 상대 한 명을 제치고 왼발슛으로 골 망을 갈랐다. 우루과이는 이때부터 주도권을 쥐고 더욱 거세게 ... 떨쳤던 수아레스는 이번 대회를 통해 1인자를 꿈꾼다. 그는 스페인 명문 바르셀로나의 주전 공격수로 활약하지만, 팀 동료인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의 그늘에 가려 ...
  • 오렌테·엄살라·빛광연·슈팅 몬스터…기적 만든 '원 팀'
    오렌테·엄살라·빛광연·슈팅 몬스터…기적 만든 '원 팀' 유료 ...은 '오렌테'로 불렸다. 토트넘(잉글랜드)에서 손흥민(27)과 함께 뛰는 스페인 출신 장신 공격수 페르난도 요렌테(34)에서 따온 별명이다. 또 경기 후반 '조커'로 투입돼 빠른 발로 상대 수비를 허문 엄원상(20·광주)은 리버풀(잉글랜드)의 이집트 공격수 모하메드 살라(27)에 빗대 '엄살라'다. 아르헨티나전과 세네갈전에서 골을 넣은 미드필더 조영욱(20·서울)은 '슈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