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대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정개특위 D-10, 민주당 압박하는 심상정 "선거법 의결 안하면 반개혁세력 공범"

    정개특위 D-10, 민주당 압박하는 심상정 "선거법 의결 안하면 반개혁세력 공범"

    ... 열지 못한게 한국당만의 책임이냐”며 “민주당이 집권당이면 리더십을 발휘해야하는데 1소위원장 이게 뭐라고 이거 하나 가지고 정의당, 바른미래당에게 끌려다니냐”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상대당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 증표로서 소위원장을 저희한테 주면 최선을 다해 매일 소위를 열려고 했다”며 “한국당 탓만 하는 건 정개특위에서 8월 안에 선거법을 강행 통과시키려는 명분 축적일 뿐”이라고 ...
  • "좌파폭정 중단"…황교안, 석달 만에 '장외투쟁' 재개

    "좌파폭정 중단"…황교안, 석달 만에 '장외투쟁' 재개

    ... 했습니다. 그런데 민경욱 의원이 진짜 하고 싶었던 얘기는 따로 있었습니다. 바로 이 촬영의 주체가 누구냐하는 것이죠. 민 의원 그 문제 사진 바로 지역구에서, 인천 연수구에서 경쟁하는 상대당 후보 측 수행비서가 촬영했다 밝힌 것입니다. 민경욱 의원 비서가 그 몰래 촬영하는 장면 목격했다는 것입니다. 저 일 있고서 뭐라 되었든 비판 많이 받았습니다. 쓰린 가슴을 안고 주말에 지역 행사장 ...
  • MB가 내친 정두언 "MB 빨리 풀어줘라"···노영민에 호소했다

    MB가 내친 정두언 "MB 빨리 풀어줘라"···노영민에 호소했다

    ... 바른미래당·유성엽 평화당 원내대표 등과 이재오 한국당 상임고문, 김성태·장제원 한국당, 박지원 평화당 의원 등이 조문했다. 실제 정두언의 빈소에는 여야가 따로 없었다. 특히 여당 의원들이 “상대당이라도 좋아했던 의원”이라고 입을 모았다. 정두언은 의원 시절, 여야를 넘나드는 소통형 정치인이었다. 정치 평론가로 변신해선 스스로 보수라고 얘기하면서 여야를 가리지 않고 날카롭게 비판했다. 이날 ...
  • [비하인드 뉴스] 4년마다 소환되는 김연아…한국당의 '침바르기'

    [비하인드 뉴스] 4년마다 소환되는 김연아…한국당의 '침바르기'

    ... 하는 그런 인사가 있다면 철저하게 비밀에 붙여서 비밀 작업을 통해서 깜짝 발표를 통해서 그 효과를 극대화합니다. 하지만 이렇게 이름을 미리 흘린다는 것은 오면 좋지만 오지 않더라도 상대당으로 가지 못하게 이미 차단해 놓는 이런 포석을 만들고 있는 것입니다. 말이 나와서 그러는데요, 오늘 중앙일보에 박찬호 홍보위원의 기사가 실렸습니다. 박찬호 씨는 최근 나도는 정치 참여설에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MB가 내친 정두언 "MB 빨리 풀어줘라"···노영민에 호소했다

    MB가 내친 정두언 "MB 빨리 풀어줘라"···노영민에 호소했다 유료

    ... 바른미래당·유성엽 평화당 원내대표 등과 이재오 한국당 상임고문, 김성태·장제원 한국당, 박지원 평화당 의원 등이 조문했다. 실제 정두언의 빈소에는 여야가 따로 없었다. 특히 여당 의원들이 “상대당이라도 좋아했던 의원”이라고 입을 모았다. 정두언은 의원 시절, 여야를 넘나드는 소통형 정치인이었다. 정치 평론가로 변신해선 스스로 보수라고 얘기하면서 여야를 가리지 않고 날카롭게 비판했다. 이날 ...
  • [김진국 칼럼] 상대당 실수로 버티는 거대 양당

    [김진국 칼럼] 상대당 실수로 버티는 거대 양당 유료

    김진국 중앙일보 대기자 칼럼니스트 늘 보던 것이지만 다시 봐도 짜증이 난다. 국회가 '경색'이라고 한다. 민주당과 한국당, 거대 양당이 자기 갈 길만 가고 있다. 정치에서 갈등은 일상사다. 새삼 분노할 것도 없다. 그렇지만 무슨 대단한 일이 있어 또 이 모양인가.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인가. 아니다. 그러면 국민의 권익을 신장하는 일, 국민의 안전을 챙기...
  • '오더 투표' 안 통해 … 이젠 당원이 의원 머리 위서 논다

    '오더 투표' 안 통해 … 이젠 당원이 의원 머리 위서 논다 유료

    ... “30대에 평민당에 들어와 모든 걸 다 겪었고, 내 인생에는 정치에 대한 추억밖에 없다”는 30년 권리당원이었다. 그는 “지역위원장(신창현 의원)은 이해찬 후보를 지지하지만 나는 송영길”이라고 말했다.“상대당이 올드보이를 (대표로) 내는 지금 우리당은 젊어져야 한다. 그래야 2020년 총선 때 정계개편을 포함해 여러 여건이 변화해도 민주당이 살아남을 수 있다”는 주장이었다. 2002년부터 15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