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대적 박탈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부모간 인턴 돌려···한영외고 유학반, 상류층 금수저 모임"

    "부모간 인턴 돌려···한영외고 유학반, 상류층 금수저 모임"

    ... 세계선도인재 전형은 조 장관의 딸이 지원해 합격한 전형이다. 그는 “외고 학생들의 국내 대학 입시가 상대적으로 유리해지다 보니 유학반 학생들이 해외 대학에 가지 않고 국내 대학을 노리는 경우가 늘었다”고 ... 진학 학생들과 교류가 적었다. 특히 고소득 가정이 대다수라 '그들 만의 세상'처럼 보였다. 상대적 박탈감이 심했다”고 말했다. 한영외고 졸업생 C씨(29)는 “유학반이 국내 대학에 오는 것 ...
  • 스승 조국에 쓴소리한 금태섭 뭇매…아들까지 공격 당했다

    스승 조국에 쓴소리한 금태섭 뭇매…아들까지 공격 당했다

    ... 일기』를 거론하는 이들도 있었다. 특히 이 책의 저자 소개 중 “25개국을 넘게 여행했다”는 내용을 문제 삼는 댓글이 많았다. “20대 초반에 25개국 여행하고 책 낸 아드님 때문에 상대적 박탈감이 너무 크다”는 내용이다. 금 의원의 휴대전화에는 2500건이 넘는 문자가 쏟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금 의원 측 관계자는 “이날 평소보다 많은 전화가 걸려왔다. 물론 항의도 ...
  • 고3 10명 중 4명 "수능이 가장 공정"

    고3 10명 중 4명 "수능이 가장 공정"

    ... 많지만, 평범한 대다수 학생은 부모의 도움 없이 자기 힘으로 대입을 치르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우 팀장은 "최근 일련의 사태로 인해, 성실하게 노력하는 대다수 학생이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고 있다.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 등 외부 환경의 영향을 받는 학생부 종합전형·내신 등을 믿지 못하고 정량평가인 수능의 공정성에 신뢰를 두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형수 기자 ...
  • 교련·주산··웅변대회를 기억하는 마지막 세대의 행운

    교련·주산··웅변대회를 기억하는 마지막 세대의 행운

    ... 것이다. '좋은 것은 다 해 잡수고, 우리는 사막처럼 황량한 시대에 떨어뜨려 놓고 가버리면 끝이냐'고 항변할지 모른다. 그러니 내 떡이 가장 크다고 생각해야지, 안 그러면 자칫하다 상대적박탈감만 떠안는다. 가끔 보면 똑같은 현실에서도 황홀한 만족감으로 사는 사람이 있다. 햇빛 가운데 자기 쪽으로 오는 빛이 가장 똑바르다고 우길 태세다. 너무 그러면 바보 같지만, 결국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30 분노, 4050 박탈감, 6070 진보혐오…조국 버티겠나”

    “2030 분노, 4050 박탈감, 6070 진보혐오…조국 버티겠나” 유료

    ... 끝이 없다”며 “스스로 만든 국회선진화법을 무력화시킨 것처럼 인사청문회법도 무력화시키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조 후보자를 두고도 “20·30대는 상실감과 분노를, 40·50대는 상대적 박탈감을, 60·70대는 진보진영에 대한 혐오를 표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 후보자의 딸에 대한 국민의 분노와 허탈함은 법적 잣대 이전의 문제”라며 “조 후보자는 칼날 위에 선 자세로 ...
  • 조국 딸 논문 고교생 신분 뺐다…의협 “위조”

    조국 딸 논문 고교생 신분 뺐다…의협 “위조” 유료

    ... 개혁을 위해 앞만 보고 달려 왔다”며 “이번 과정을 성찰의 기회로 삼아 긍정적 사회 개혁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 지켜봐 달라”고 강조했다. '딸의 논문, 장학금 논란으로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는 청년이 많다'는 지적엔 “질책을 충분히 알고 있고 감수하겠다”고 답했다. 신성식·신진호·권호·김정연·권유진 기자 ssshin@joongang.co.kr
  • 조국 딸 논문 고교생 신분 뺐다…의협 “위조”

    조국 딸 논문 고교생 신분 뺐다…의협 “위조” 유료

    ... 개혁을 위해 앞만 보고 달려 왔다”며 “이번 과정을 성찰의 기회로 삼아 긍정적 사회 개혁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 지켜봐 달라”고 강조했다. '딸의 논문, 장학금 논란으로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는 청년이 많다'는 지적엔 “질책을 충분히 알고 있고 감수하겠다”고 답했다. 신성식·신진호·권호·김정연·권유진 기자 sssh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