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트럼프와 G20 결전 앞둔 시진핑, 홍콩 시위 악재로 골머리
    트럼프와 G20 결전 앞둔 시진핑, 홍콩 시위 악재로 골머리 유료 ... 중앙아시아 국가들을 잇따라 방문하고 있다. 12~14일에는 키르기스스탄을 찾았다. 중국이 주도하는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에도 참석했다. 2001년 출범한 SCO는 중앙아시아 국가들과 인도·파키스탄 ... 예상하고 있다. 물러설 수 없는 외나무다리에서 마주하게 될 두 정상의 이번 회동이 무역전쟁의 최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최익재 기자 ijchoi@joongang.co.kr 관련기사 트럼프, ...
  • 트럼프와 G20 결전 앞둔 시진핑, 홍콩 시위 악재로 골머리
    트럼프와 G20 결전 앞둔 시진핑, 홍콩 시위 악재로 골머리 유료 ... 중앙아시아 국가들을 잇따라 방문하고 있다. 12~14일에는 키르기스스탄을 찾았다. 중국이 주도하는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에도 참석했다. 2001년 출범한 SCO는 중앙아시아 국가들과 인도·파키스탄 ... 예상하고 있다. 물러설 수 없는 외나무다리에서 마주하게 될 두 정상의 이번 회동이 무역전쟁의 최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최익재 기자 ijchoi@joongang.co.kr 관련기사 트럼프, ...
  • 이종사촌 비리 겨눈 장징궈, 계모 쑹메이링이 말렸지만…
    이종사촌 비리 겨눈 장징궈, 계모 쑹메이링이 말렸지만… 유료 ... “네 이모 쑹메이링(宋美齡·송미령)에게 매달리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 쑹메이링이 직접 상하이로 갔다. 장징궈는 버거운 상대였다. 시장 우궈쩐(吳國楨·오국정)을 먼저 만났다. “네 생각 ... 사람들을 경멸한다. 그들의 부(富)와 화려한 주택은 인민의 골육을 보는 듯하다며 40여 일간 상하이를 뒤집어엎었다. 억울한 자본가가 속출했다. 경제경찰이 상하이 최대의 방직공장 경영주 롱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