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상행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영상]'미스트롯' 송가인 교통사고 현장 보니…“천만다행”

    [영상]'미스트롯' 송가인 교통사고 현장 보니…“천만다행”

    '미스트롯'에서 1위를 차지한 후 실시간검색어 1위 등 인기를 끌고 있는 송가인이 탄 차량이 20일 새벽 1시 전북 김제시 금산면 호남고속도로 상행선 금산사 나들목 인근에서 화물차에 들이 받쳐 교통사고를 당했다. 송가인은 이 시각 광주광역시에서 스케줄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이었다. 이 사고로 송가인이 탄 차량 앞부분은 내부가 보일 만큼 크게 파손됐다. 앞 유리도 ...
  • [뉴스브리핑] '할머니 살해' 손녀…경찰 '정신질환 범행' 결론

    [뉴스브리핑] '할머니 살해' 손녀…경찰 '정신질환 범행' 결론

    ... 선택을 하려 했는데 혼자 죽기 억울했다"고 범행동기를 밝혔습니다. 2. 고속도로서 화물차 바퀴 빠져…불붙은 채 '데굴데굴' 오늘(15일) 오전 10시 40분쯤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영동 나들목 인근에서 달리던 22t 화물차의 앞바퀴가 빠지는 사고가 났습니다. 30대 운전자가 곧바로 갓길에 차를 세워서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빠진 바퀴가 불이 붙은 채 1km ...
  • [아침& 지금] 남양주서 승용차-화물차 충돌…1명 숨져

    [아침& 지금] 남양주서 승용차-화물차 충돌…1명 숨져

    ... 때는 영업정지 3개월, 2차 위반 때는 영업장 폐쇄에 처하도록 조치가 취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 끝으로 조금 전 들어온 소식 전해드리겠습니다. 오늘 아침 출근길 지하철 4호선 당고개행 상행선 열차 운행이 한때 중단돼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는 소식입니다. 사고는 아침 5시 35분쯤 경기도 시흥시 정왕역에서 당고개행 전동열차가 구동장치 문제로 정차하면서 발생했는데요. 코레일은 ...
  • [뉴스체크|경제] 보령해저터널 7년 만에 관통

    [뉴스체크|경제] 보령해저터널 7년 만에 관통

    ... 있습니다. 마지막 공청회는 이번주 금요일 대구에서 열립니다. 3. 보령해저터널 7년 만에 관통 국내에서 가장 길고 세계에서는 5번째로 긴 충남 보령해저터널이 뚫렸습니다. 지난 2월 상행선 원산도 방향에 이어 오늘 하행선 보령방향이 관통이 되는데요. 2년 반 뒤인 2021년 말에 완공될 예정입니다. JTBC 핫클릭 [뉴스체크|경제] 피아트, 르노 합병 제안 철회 [뉴스체크|경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건설·부동산] 판교신도시 생활권, 희소가치 큰 대형

    [건설·부동산] 판교신도시 생활권, 희소가치 큰 대형 유료

    ... 고속도로가 가까워 한남IC·청담대교로 이동도 편리하다. 앞으로 교통은 한층 더 편리해진다. 지난 7월 용인서울고속도로와 경부고속도로를 연결하는 금토JC 하행선이 뚫린데 이어, 이달 상행선도 개통될 예정이다. 여기에다 인근에 서판교터널이 뚫릴 경우 판교까지 차로 5분대면 갈 수 있게 된다. 월곶~판교선(예정)도 개통을 앞두고 있으며, 이매동에는 GTX-A노선 삼성~동탄 ...
  • [건강한 가족] 수술 전·중·후 '최소 수혈' 원칙의료 질 높여 환자 안전성 강화

    [건강한 가족] 수술 전·중·후 '최소 수혈' 원칙의료 질 높여 환자 안전성 강화 유료

    ... 비전을 발표했다. 체계적인 혈액 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환자 안전'과 '의료의 질'을 동시에 향상시킨다는 목표다. 지난달 54세 김모씨가 고대안암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심장에 가까운 상행 대동맥 안쪽이 찢어지고 이곳에 피가 차면서 갈라진 대동맥박리증이었다. 자칫 심근경색·뇌경색으로 악화할 수 있는 위급 상황이었다. 의료진은 1시간30분 만에 응급 수술을 시작했다. 가슴을 열고 ...
  • [건강한 가족] 수술 전·중·후 '최소 수혈' 원칙의료 질 높여 환자 안전성 강화

    [건강한 가족] 수술 전·중·후 '최소 수혈' 원칙의료 질 높여 환자 안전성 강화 유료

    ... 비전을 발표했다. 체계적인 혈액 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환자 안전'과 '의료의 질'을 동시에 향상시킨다는 목표다. 지난달 54세 김모씨가 고대안암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심장에 가까운 상행 대동맥 안쪽이 찢어지고 이곳에 피가 차면서 갈라진 대동맥박리증이었다. 자칫 심근경색·뇌경색으로 악화할 수 있는 위급 상황이었다. 의료진은 1시간30분 만에 응급 수술을 시작했다. 가슴을 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