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월경'에 대한 모든 것, 월경 박람회 25~26일 개최
    '월경'에 대한 모든 것, 월경 박람회 25~26일 개최 자료사진 깔창생리대, 일회용생리대 유해성 논란, 라돈 생리대 등 2016년도부터 월경용품에 대한 문제가 끊임없이 수면 위로 떠오르며 유기농 생리대, 생리팬티, 생리컵까지 다양한 월경용품이 출시되고 있지만 여전히 여성들이 자신에게 맞는 월경용품을 찾기 위한 정보가 많이 부족하다. 이런 여성들의 불안한 현실 속에 약 30여종의 월경용품 브랜드들을 한 자리에 모으고 ...
  • 여성청결제 '질경이 이너밸런스', 현대홈쇼핑 '설수현의 더 설렘'과 특별한 만남
    여성청결제 '질경이 이너밸런스', 현대홈쇼핑 '설수현의 더 설렘'과 특별한 만남 ... 5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한다. 5박스 싱글 세트는 7만 9,900원에, 10박스 더블 세트는 15만 9,900원에 제공되며 더블 세트를 방송 중 구매할 경우 이너밸런스 2박스와 질경이 마음생리대 롱팬티라이너 1팩, 티슈형 여성청결제인 페미닌티슈라이트 1개가 추가로 제공되는 등 푸짐한 혜택을 받아볼 수 있다. 더블 세트 혜택은 홈쇼핑 방송 최초로 선보이는 구성이라 더욱 눈길을 끈다. ...
  • 여성 브랜드 라엘 "'여성을 생각합니다' 디지털 캠페인"
    여성 브랜드 라엘 "'여성을 생각합니다' 디지털 캠페인" ... 여성들의 평범한 일상을 다룬 캠페인 영상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라엘 관계자는 "이번 디지털 캠페인 영상은 생리중인 여성의 일상을 현실적으로 표현하고 다양한 여성들의 모습을 담아 기존 생리대 광고 영상들과 차별화된 메시지를 전달한다"며 "기존 생리대 광고에서는 생리혈을 파란색 액체로 대체하는 등 직접적 묘사를 터부시했던 반면 이번 캠페인 영상은 실제 생리혈의 붉은색을 그대로 ...
  • 파출소에서 생리대 집어던지고 경찰 깨문 여성, 징역 2년형
    파출소에서 생리대 집어던지고 경찰 깨문 여성, 징역 2년형 서울 용산경찰서 이태원 파출소에서 술에 취한 장씨는 욕설을 하며 공무집행을 방해했다. [연합뉴스] 주점에서 행패를 부리다 체포돼 온 파출소에서 생리대를 던지고 경찰관을 폭행한 40대 여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서울서부지법 형사10단독 김병만 판사는 지난 18일 업무방해·퇴거불응·공무집행방해·상해·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장모(45)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 #서부지방법원 #서부지법 #주취 #행패 #이태원파출소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High Collection] 나이·성별·국적 차별 없는 채용과 복지 … 다양성 존중 받는 평등사회 조성 앞장
    [High Collection] 나이·성별·국적 차별 없는 채용과 복지 … 다양성 존중 받는 평등사회 조성 앞장 유료 ... 노력은 기업 내부에만 국한하지 않는다. 영향력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기업 차원에서, 또 브랜드 차원에서 대중의 인식 개선을 위한 여러 가지 광고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P&G의 글로벌 생리대 브랜드 올웨이즈의 '라이크 어 걸(Like A Girl)' 캠페인과 프레스티지 스킨케어 브랜드 SK-II의 '체인지데스티니(Change Destiny)' 캠페인이 대표적 사례다. 한편 한국P&G는 ...
  • [로컬프리즘] 당(黨) 아닌 시민이 맡긴 자리
    [로컬프리즘] 당(黨) 아닌 시민이 맡긴 자리 유료 ... 부의장(자유한국당)은 분통을 터트렸다. 최근 통과된 '여주시 여성 청소년 위생용품 지원 조례안' 때문이다. 여주시에 사는 만 11~18세 여성 청소년 모두(3950여명 추산)에게 연간 12만6000원의 생리대 구매비를 지원하는 내용이다. 여주시 전체 가용 예산의 1%인 5억원이 투입된다. 상임위원회 격인 여주시의회 조례심사특별위원회에서는 “이미 저소득층 등을 대상으로 하는 같은 사업이 있고, ...
  • 플라스틱 코리아, 이젠 안녕 유료 쓰레기는 자기가 무슨 '언덕'인 것처럼 서 있었다. 생리대·변기·신발·고무장갑·토사·콘크리트 등 온갖 쓰레기가 폐비닐과 뒤섞인 채였다. 지난달 충남 당진항 야적장에서 3500t 규모의 '쓰레기 언덕'을 처음 찾았을 때의 기억이 생생하다. 지방의 한 폐기물처리업체가 '베트남 수출용'이라며 쌓아 놓은 사실도 확인했다. 기사가 보도된 이후 독자들의 반응은 비판적이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