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랑방] 우당이회영선생기념사업회 外 유료 ...우당이회영선생기념사업회(회장 윤형섭)에서는 19일 한국불교역사문화회관에서 '우당 이회영과 동지들이 꿈꾼 대한민국'을 주제로 우당 선생 탄생152주년 기념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배재문 삼성서울병원 위장관외과 교수가 대한위암학회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임기는 2년. ◆김주성 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가 제9대 대한장연구학회 회장으로 선임됐다. 임기는 2년.
  • [건강레이더] 염증성 장 질환 있으면 당뇨 위험 높다 유료 크론병·궤양성 대장염 등 염증성 장 질환이 있으면 당뇨 발병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강은애 교수팀은 2010∼2014년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이용해 염증성 장 질환 환자 8070명과 일반인 4만350명을 대조군으로 평균 5.1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를 '임상의학'에 게재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에 따르면, ...
  • [건강한 가족] 한국인 43% 감염된 헬리코박터균, 고혈압·비만도 부른다 유료 병원리포트 분당서울대병원 김나영 교수팀 위장 점막에 기생해 십이지장궤양·위염·위암 등 소화기 질환을 유발하는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이 고혈압·비만 같은 대사증후군 위험까지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나영 교수와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소화기내과 임선희 교수 연구팀은 헬리코박터균의 감염과 대사증후군 간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