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형석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서형석
출생년도 1968년
직업 경제/기업인
소속기관 [現] 삼성전자 전무 DS부문 메모리 전략마케팅팀 담당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반환점 돈 KPGA' 서형석의 맹활약, 서요섭의 재발견

    '반환점 돈 KPGA' 서형석의 맹활약, 서요섭의 재발견

    서형석. 사진=양광삼 기자 올 시즌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코리안투어가 지난 주 제62회 KPGA선수권대회 with A-ONE CC를 기점으로 반환점을 돌았다. 9개가 치러진 상반기 시즌에는 대회마다 모두 다른 우승자가 나왔을 만큼 접전이 치열했다. 치열한 경쟁을 뚫고 생애 첫 승의 감격을 맛본 선수도 3명이나 됐다. 지난해 최우수 신인에게 주어지는 명출상(까스텔바작 ...
  • 이원준, 감격의 프로 첫 승···13년 만에 한 풀다

    이원준, 감격의 프로 첫 승···13년 만에 한 풀다

    ... 30일 경남 양산 에이원컨트리클럽의 남·서 코스(파70)에서 열린 최종 라운드에서 더블보기 1개와 보기 2개, 버디 3개로 1오버파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15언더파가 된 이원준은 서형석과 동타를 기록해 연장전을 치른 끝에 연장 첫 번째 홀 버디로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2억원. 1라운드에서 공동 선두로 출발한 이원준은 2·3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다. ...
  • 키다리 이원준, 13년 만에 정상에 오르다

    키다리 이원준, 13년 만에 정상에 오르다

    ... 승을 거뒀다. 2006년 프로에 데뷔한 지 13년 만에 거둔 첫 승이다. 이원준은 30일 경남 양산 에이원 골프장에서 끝난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1오버파를 기록, 합계 15언더파로 서형석(22)과 동타를 이룬 뒤 연장 첫 홀에서 천금 같은 버디를 잡아내 정상에 올랐다. 이원준은 우승 상금 2억원과 함께 2024년까지 KPGA 투어 출전권을 확보하게 됐다. 1m90cm의 ...
  • 1m 때문에 지옥에 다녀온 320야드 장타자...이원준 13년만에 우승

    1m 때문에 지옥에 다녀온 320야드 장타자...이원준 13년만에 우승

    ... 3개를 잡으면서 위기를 극복하는 듯했다. 그러나 문제의 13번 홀, 짧은 퍼트를 못 넣어 보기를 하면서 상황은 완전히 달라졌다. 이원준이 유리한 파 5홀이어서 더 아팠다. 추격자인 서형석은 이 홀에서 버디를 잡아냈다. 타수 차는 3에서 1로 줄었다. 경기는 살얼음판이 됐다. 이원준은 "경사를 잘 못 봤다"고 말했다. 이원준은 바로 다음 홀에서 만회할 기회를 잡았다. 3m 버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반환점 돈 KPGA' 서형석의 맹활약, 서요섭의 재발견

    '반환점 돈 KPGA' 서형석의 맹활약, 서요섭의 재발견 유료

    서형석. 사진=양광삼 기자 올 시즌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코리안투어가 지난 주 제62회 KPGA선수권대회 with A-ONE CC를 기점으로 반환점을 돌았다. 9개가 치러진 상반기 시즌에는 대회마다 모두 다른 우승자가 나왔을 만큼 접전이 치열했다. 치열한 경쟁을 뚫고 생애 첫 승의 감격을 맛본 선수도 3명이나 됐다. 지난해 최우수 신인에게 주어지는 명출상(까스텔바작 ...
  • 키다리 이원준, 13년 만에 정상에 오르다

    키다리 이원준, 13년 만에 정상에 오르다 유료

    ... 승을 거뒀다. 2006년 프로에 데뷔한 지 13년 만에 거둔 첫 승이다. 이원준은 30일 경남 양산 에이원 골프장에서 끝난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1오버파를 기록, 합계 15언더파로 서형석(22)과 동타를 이룬 뒤 연장 첫 홀에서 천금 같은 버디를 잡아내 정상에 올랐다. 이원준은 우승 상금 2억원과 함께 2024년까지 KPGA 투어 출전권을 확보하게 됐다. 1m90cm의 ...
  • 키다리 이원준, 13년 만에 정상에 오르다

    키다리 이원준, 13년 만에 정상에 오르다 유료

    ... 승을 거뒀다. 2006년 프로에 데뷔한 지 13년 만에 거둔 첫 승이다. 이원준은 30일 경남 양산 에이원 골프장에서 끝난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1오버파를 기록, 합계 15언더파로 서형석(22)과 동타를 이룬 뒤 연장 첫 홀에서 천금 같은 버디를 잡아내 정상에 올랐다. 이원준은 우승 상금 2억원과 함께 2024년까지 KPGA 투어 출전권을 확보하게 됐다. 1m90cm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