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이미지

  • 유홍준 "中 둔황 막고굴 다녀오니 석굴암이 더 커 보여"
  • 절집 탱화·불상 줄줄 꿰는 서양 사나이
  • 고려 초 석굴사원터 미륵대원지
  • 인도양의 진주, 그 속에서 부처의 분신을 만나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유홍준 “中 둔황 막고굴 다녀오니 석굴암이 더 커 보여”
    유홍준 “中 둔황 막고굴 다녀오니 석굴암이 더 커 보여” 유료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는 중국의 석굴사원을 가리켜 '천 년을 두고 조성된 옥외 불상 박물관“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유 교수가 '이제까지 보아온 열반상 중 가장 아름답게 표현된 명작“이라고 ... 힘은 '돈'과 '종교'라는 것을 알겠더라. 1000년의 세월에 걸쳐 하나의 절벽에 거대한 석굴 사원이 수 백개(492개)가 만들어졌다. 불교미술의 보고라는 말이 과장이 아니다.” 유 교수는 ...
  • [issue&] 눈 닿는 곳곳 경이로움 … '태양의 제국'으로 초대합니다
    [issue&] 눈 닿는 곳곳 경이로움 … '태양의 제국'으로 초대합니다 유료 ... 프랑스에 기증해 오벨리스크 탑은 각각 이집트와 파리 콩코드 광장에 서 있다. 반쪽짜리 입구임에도 룩소 신전만의 위용을 뽐낸다. 아부심벨 대신전은 람세스 2세가 건설한 세계 최대 규모의 석굴사원으로서 정면에 22m 높이의 람세스 2세 석상 4개가 나란히 앉아 있다. 최근 이집트는 치안이 안전해졌다. 나일강변 크루즈선. ◆아름다운 후루가다 해변=찬란한 고대 문명을 돌아봤다면 홍해에서 ...
  • 신장 키질석굴 속 '중국의 피카소'는 조선인 한락연이었다
    신장 키질석굴 속 '중국의 피카소'는 조선인 한락연이었다 유료 ━ [윤태옥의 중국 기행] 변방의 인문학 신장위구르의 키질석굴은 한국인에게 특별한 사연이 있다. [사진 윤태옥] 중국의 변방(邊方)은 중원과는 색다른 지대다. 변방을 살피면 중국 ... 인문으로 전환하는 노선이다. 키질(Kizil)은 중국어로 커쯔얼(克孜?)이다. 중국 최초의 석굴사원으로, 3세기부터 9세기까지 조성된 석굴군이다. 인도에서 발생한 불교는 간다라에서 중국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