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선거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논설위원이 간다] '이념과 돈' 늪에 빠진 교육감 선거 … 중도 돌풍 가능할까

    [논설위원이 간다] '이념과 돈' 늪에 빠진 교육감 선거 … 중도 돌풍 가능할까 유료

    ... 정치 바람에 휘말린 이념 선거도 문제지만 돈 선거는 더 심각하다. 광역·기초단체장과 지방의원 후보는 정당과 조직의 지원을 받지만, 교육감 후보는 선거를 개인 책임으로 치러야 한다. 법정 선거비 제한액도 광역단체장과 똑같다. 경기도가 41억원으로 가장 많고, 서울은 35억원, 인천은 13억원이다. 배상훈 성균관대 교수는 “개인에게 과도한 비용을 부담시키면 당선 후 빼먹으라는 것과 같다"며 ...
  • [논설위원이 간다] 안희정 대망론 꺼진 충남, 야당은 이인제 등판으로 가닥

    [논설위원이 간다] 안희정 대망론 꺼진 충남, 야당은 이인제 등판으로 가닥 유료

    ... 유권자에게 내세울 후임자가 마땅치 않고, 막대한 선거 비용을 감당할 자신도 없다.” 당에 그런 뜻을 전했나. “내가 충청 후보로 뛰게 될 경우 재보선 후임자론 이완구 전 총리를 추천했고 선거비 문제도 얘기했지만 아무런 반응이 없다.” 한국당의 충남지사 후보는 누가 될까. “인지도를 생각하면 이인제 고문이다.” 정권 독주에 균형 잡으려는 표심 쏟아질 것 눈물 꽤나 쏟았다는 ...
  • 이혜훈 “정당 선거비 이중보전 막겠다” 국회 정개특위에서도 선거법 개정 검토

    이혜훈 “정당 선거비 이중보전 막겠다” 국회 정개특위에서도 선거법 개정 검토 유료

    ... 금지하기 위한 정치권의 논의가 본격화되고 있다. 중앙일보는 19대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131억원)·자유한국당(103억원)·국민의당(87억원)에 지급된 321억원의 선거보조금이 대선 후 선거비용으로 다시 보전됐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단독] 대선비용 이중 보전 … 국고 321억원 샜다 정당들 대선 지출 171억 수의계약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는 23일 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