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총리 직함? 턱도 없어…황교안, 지금부터 바닥 훑어야”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총리 직함? 턱도 없어…황교안, 지금부터 바닥 훑어야” 유료 ... “임종석은 자신의 중량감으로 차기 대권 도전은 어렵다고 보고 있다. 일단 21대 국회에 입성한 뒤 3년 후 치러질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에 도전해 차차기 대권 주자 지위를 굳힌다는 전략”이라고 전했다. 문제는 내년 4월 총선까지 10개월 남은 기간 동안 '존재감'을 각인시켜야 한다는 점이다. 그래서 선택한 곳이 '종로'라고 여권 소식통은 전했다. 임종석이 종로로 ...
  • [KLPGA 심층기획] 임원 선출 권리 빼앗기는데…스스로 찬성표 던지는 대의원
    [KLPGA 심층기획] 임원 선출 권리 빼앗기는데…스스로 찬성표 던지는 대의원 유료 ... 위해서는 1년 전부터 선거운동을 해야 한다는 것이 공공연한 이야기다. 올해 대의원 선거가 6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출마를 원하는 프로들의 물밑 선거운동이 이미 뜨겁게 전개되고 있다. 대의원을 지냈던 A프로는 “공식적인 선거운동 기간은 투표일 전 일주일이지만, 실제로는 1년 전부터 움직여야 한다. 정회원(1288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상에서 투표하는데, 산술적으로 15표 ...
  • 황교안 전국투어, 대세론 굳히기인가 원외 한계인가
    황교안 전국투어, 대세론 굳히기인가 원외 한계인가 유료 ... 소리를 듣기 위한 민생투쟁 대장정”이라고 말했다. 야당 대표가 중앙 정치무대를 버려둔 채 장기간에 걸쳐 전국 순회 대정부 투쟁에 나선 건 드물다. “황 대표가 벌써 대선 행보에 돌입한 거 ... '보수 결집'을 염두에 둔 계산된 행동을 했다는 것이다. 한국당 계열 당 대표가 대선·총선 등 선거가 아닌 시기에 광주에 간 것도 극히 이례적이었다. 2012년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가 여러 차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