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갈길 먼 330일 패스트트랙, 공수처법 2개안 상정돼 충돌
    갈길 먼 330일 패스트트랙, 공수처법 2개안 상정돼 충돌 유료 ... 총선을 치를 수 있을까. 상임위 180일, 법사위 90일, 본회의 60일 등 최장 330일이 지나면 자동 부의·표결로 가는 것이 패스트트랙의 경로다.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통과된 후 중앙선관위에서 후속 실무 업무를 하는 데는 30일 이상이 필요하다. 새 선거 룰(연동형 비례대표제 등)로 내년 총선을 치르길 바라는 정의당·민주평화당·바른미래당 야 3당은 법안 심사 기간을 180일로 ...
  • “해외연수 추태 예천군의원 전원 물러가라” 주민소환 본격화
    “해외연수 추태 예천군의원 전원 물러가라” 주민소환 본격화 유료 ... 투표 청구가 가능한 7월 1일부터 본격적인 서명 운동에 나설 예정이다. 주민소환 투표 청구는 임기를 시작하고 1년 뒤부터 가능하다. 선거구 유권자의 20% 이상의 서명을 받아 선관위에 청구하면 선관위는 주민투표를 하고 유권자 3분의 1 이상이 투표해 과반수가 찬성하면 의원직을 잃게 된다. 예천=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 [정재승 칼럼] 데이터청과 데이터거래소를 설립하자
    [정재승 칼럼] 데이터청과 데이터거래소를 설립하자 유료 ... 신뢰'다. 정부 혹은 정당 간에 신뢰가 부족하면 도입이 어렵다. 일례로, 우리나라는 현재 정당 내부 경선에서는 전자투표를 활용하지만, 전국 단위 선거에서는 아직 못 하고 있는 형편이다. 선관위가 개발한 전자투표 시스템은 세계 최고 수준인데 말이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라도, 조속히 정부는 데이터청을 설립해야 한다. 국가의 모든 데이터를 관리하는 정부기관이 데이터를 전략적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