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선발 투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문승원 9승-하재훈 팀 최다 S' SK, KIA 꺾고 5연승

    '문승원 9승-하재훈 팀 최다 S' SK, KIA 꺾고 5연승

    ... SK가 9년 만의 시즌 80승 달성에 1승 만을 남겨뒀다. SK는 24일 인천 KIA전에서 선발투수 문승원의 7이닝 무실점 호투와 9회 노수광의 결정적인 외야 어시스트에 힘입어 4-3으로 ... 시즌까지 정규시즌 80승에 가장 먼저 도달한 팀은 100% 한국시리즈에 직행했다. SK 선발 문승원은 7이닝 동안 2피안타(1피홈런) 1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해 시즌 9승(6패)째를 ...
  • 1점대 ERA 무너진 류현진… 사이영상 레이스도 위험

    1점대 ERA 무너진 류현진… 사이영상 레이스도 위험

    ... 허용했다. 류현진은 2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경기에서 선발 등판했다. 플레이어스 위크엔드를 맞아 한글로 '류현진'을 유니폼에 달고 마운드에 올랐다. 하지만 4와 3분의 1이닝 동안 안타 9개를 맞고 7점을 주면서 패전 투수가 됐다. 시즌 성적 12승 3패. 홈런을 3개나 맞았다. 올시즌 홈런 3개를 내준 건 지난 6월 ...
  • 테임즈, 켈리와 'KBO 출신 맞대결'서 완승…1홈런 1볼넷

    테임즈, 켈리와 'KBO 출신 맞대결'서 완승…1홈런 1볼넷

    NC 외국인 타자 출신 에릭 테임즈(33·밀워키)가 SK 외국인 투수 출신 메릴 켈리(31·애리조나)와의 'KBO 리그 출신 맞대결'에서 완승했다. 테임즈는 24일(한국시간) 밀러파크에서 열린 애리조나와 홈 경기에 7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상대 선발 투수 켈리를 상대로 시즌 18호 홈런을 터트렸다. 1회 첫 타석에서는 루킹 삼진으로 돌아섰지만, ...
  • 류현진의 '안방 불패' 신화 무너트린 양키스 괴물 타선

    류현진의 '안방 불패' 신화 무너트린 양키스 괴물 타선

    ... 흠집을 냈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양키스와 인터리그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만루홈런을 포함해 홈런 세 방을 얻어맞고 9피안타 1볼넷 7탈삼진 7실점으로 ... 2013년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내줬던 홈런 70개 가운데 유일한 그랜드슬램이다. 류현진이 괴물 투수로 군림하던 안방에서 양키스의 괴물 타선이 뼈아픈 일격을 날린 셈이다. 류현진은 직전 등판인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류현진 부드러운 '마구' 힘의 시대 MLB를 지배하다

    류현진 부드러운 '마구' 힘의 시대 MLB를 지배하다 유료

    ━ 김식의 야구노트 올 시즌 MLB 최고 투수로 우뚝 선 류현진은 스트라이크 존을 넓게 활용하는 '공간 싸움', 타자들의 타이밍을 빼앗는 '시간 싸움'에 모두 능하다. [USA... 비슷한 실수를 반복하지 않는 건 틀림없다. 홈런도 잘 맞지 않는 편이다. 올해 피홈런 12개도 선발 투수 중에선 적은 편(143위)이다. 류현진의 4가지 구종 빠르지 않은 공은 강하게 때리기 ...
  • 류현진 부드러운 '마구' 힘의 시대 MLB를 지배하다

    류현진 부드러운 '마구' 힘의 시대 MLB를 지배하다 유료

    ━ 김식의 야구노트 올 시즌 MLB 최고 투수로 우뚝 선 류현진은 스트라이크 존을 넓게 활용하는 '공간 싸움', 타자들의 타이밍을 빼앗는 '시간 싸움'에 모두 능하다. [USA... 비슷한 실수를 반복하지 않는 건 틀림없다. 홈런도 잘 맞지 않는 편이다. 올해 피홈런 12개도 선발 투수 중에선 적은 편(143위)이다. 류현진의 4가지 구종 빠르지 않은 공은 강하게 때리기 ...
  • 4위 LG의 이구동성 '더 높은 곳을 향해 가자'

    4위 LG의 이구동성 '더 높은 곳을 향해 가자' 유료

    ... 좁혀나가는 것이 희망 시나리오다. 이에 류중일 감독은 최근 경기 중반에도 승부수를 던진다. 21일 KIA전 베테랑 선발투수 류제국을 2⅔이닝(3실점) 만에 교체했고, 2-3으로 뒤진 4회에는 유강남 ·전민수 두 명을 연속해 대타로 기용했다. 두 번째 투수 김대현이 3이닝 무실점으로 승리투수, 전민수가 동점 적시타를 뽑는 등 벤치의 승부수가 통했다. 류중일 감독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