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제 결승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정정용호 U-18 축구대표팀, 베트남 꺾고 방콕컵 우승

    정정용호 U-18 축구대표팀, 베트남 꺾고 방콕컵 우승

    ... 2019 GSB 방콕컵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베트남 19세 이하(U-19) 대표팀과의 대회 결승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전반 31분 최세윤(대건고)의 선제골과 전반 42분 권민재(개성고)의 추가골로 앞선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에 베트남에게 1을 내줬지만 이후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태국축구협회 주최로 ...
  • '호날두 개인통산 699호골' 포르투갈, 룩셈부르크에 3-0 완승

    '호날두 개인통산 699호' 포르투갈, 룩셈부르크에 3-0 완승

    ... 우크라이나(5승1무·승점16) 추격에 박차를 가했다. 경기 내내 포르투갈이 주도하는 양상이었다. 선제골의 주인공은 베르나르두 실바(맨체스터 시티)였다. 전반 16분 터진 실바의 선제골에 힘입어 ... 같은 날 열린 H조 경기에서는 프랑스가 후반 21분에 나온 올리비에 지루(첼시)의 페널티킥 결승 에 힘입어 아이슬란드를 1-0으로 물리쳤다. 프랑스는 6승1패(승점18)로 1위 터키(...
  • '리틀 김신욱' 1m93㎝ 오세훈, 머리로 끝냈다

    '리틀 김신욱' 1m93㎝ 오세훈, 머리로 끝냈다

    ... 주경기장에서 열린 U-22 축구 대표팀 평가전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한국 오세훈이 헤딩슛으로 을 넣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의 1m93㎝ 장신 공격수 ... 공격수 오세훈과 엄원상(광주)를 앞세운 3-5-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한국은 전반 20분 선제실점했다. 자수르벡 야크시바예프가 일대일 돌파로 김재우를 뚫고 오른발슛으로 망을 흔들었다. ...
  • '동해안 더비 역전 결승골' 이광혁, K리그1 33R MVP

    '동해안 더비 역전 결승골' 이광혁, K리그1 33R MVP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동해안 더비'에서 그림 같은 중거리 슛으로 역전 결승 을 터뜨린 이광혁(포항)이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19' 33라운드 MVP에 ... 성공시키며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이광혁은 후반 추가시간 아크정면에서 팔로세비치의 패스를 받아 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가는 중거리 슛으로 역전 결승 을 터뜨렸다. 포항은 이광혁의 결승골에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날으는 완델손, 상위 스플릿 가시권 접어든 포항의 복덩이

    날으는 완델손, 상위 스플릿 가시권 접어든 포항의 복덩이 유료

    ... 30라운드 FC서울과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완델손(사진)은 이날 후반 42분, 팀의 결승골을 터뜨리며 에이스 다운 활약을 선보였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세리머니했을 때는 무척 아팠다고 ... 수도 있다. 완델손 역시 득점왕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고 있어, 남은 경기에서도 적극적으로 사냥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한편 완델손의 이 극적인 역전 결승골은 포항을 상위 스플릿 목전으로 ...
  • 전북을 전북답게 하는 힘…우승 DNA 품은 '이동국'

    전북을 전북답게 하는 힘…우승 DNA 품은 '이동국' 유료

    ... 상무와 홈 경기에 후반 27분 교체로 투입됐다. 경기는 전반 41분 터진 로페즈(29)의 선제골로 전북이 앞서가다가, 후반 24분 김건희(24)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1-1로 팽팽하던 상황이었다. ... 머리로 걷어냈다. 그러나 흘러나온 공을 기다리던 이동국이 그대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 상주의 망을 흔들며 천금같은 결승골을 터뜨렸다. 경기는 그대로 전북의 2-1 승리로 끝났다. 이날 ...
  • 전북을 전북답게 하는 힘…우승 DNA 품은 '이동국'

    전북을 전북답게 하는 힘…우승 DNA 품은 '이동국' 유료

    ... 상무와 홈 경기에 후반 27분 교체로 투입됐다. 경기는 전반 41분 터진 로페즈(29)의 선제골로 전북이 앞서가다가, 후반 24분 김건희(24)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1-1로 팽팽하던 상황이었다. ... 머리로 걷어냈다. 그러나 흘러나온 공을 기다리던 이동국이 그대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 상주의 망을 흔들며 천금같은 결승골을 터뜨렸다. 경기는 그대로 전북의 2-1 승리로 끝났다. 이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