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선제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혹독한 주전 경쟁에도···한승규는 전북을 '길게' 보고 왔다

    혹독한 주전 경쟁에도···한승규는 전북을 '길게' 보고 왔다

    ... 울산을 만난 경기라 한승규에게는 매우 특별한 92분이었다. 경기는 이동국(40)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전북이 앞서가다가 전반 33분 주민규(29)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팽팽하게 전개됐다. 한승규는 날카로운 전진 패스와 침투로 공격의 활로를 뚫기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리그 최소 실점(15)을 자랑하는 울산의 수비는 철벽같았다. 결국 이날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났고, 전북(...
  • 박진섭 감독 '7월에도 겨울양복', 광주 19연속 무패라서

    박진섭 감독 '7월에도 겨울양복', 광주 19연속 무패라서

    ... 말까 했는데 참고 입지 않은게 천만다행이다. 전북 공격수 이동국이 울산전에서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터트린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한편 '현대가 라이벌' 전북 ... 성남FC를 1-0으로 꺾었다. 대구 공격수 세징야가 후반 2분 발리슛으로 결승골을 뽑아냈고, 대구 키퍼 조현우가 선방쇼를 펼쳤다. 수원 삼성은 상주 상무를 2-0으로 제압하고 3연승을 달렸다. ...
  • 벤투 앞에서 1-1 무승부, 전북-울산의 2% 부족했던 맞대결

    벤투 앞에서 1-1 무승부, 전북-울산의 2% 부족했던 맞대결

    ... 경기서 1-1로 비겼다. 선두 다툼을 벌이는 두 팀의 맞대결답게 이른 시간에 전북의 페널티킥 선제골이 나오고, 전반 후반 울산의 동점골이 나오는 등 치열했으나 결국 두 팀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 두 팀 선수들의 의욕은 뜨거웠다. 킥오프 직후부터 공방전이 이어졌고 전반 9분 만에 전북의 선제골이 터졌다. 울산 진영으로 을 몰고 들어가던 문선민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믹스의 태클에 걸려 ...
  • [포토]땀 닦는 전종혁

    [포토]땀 닦는 전종혁

    하나원큐 2019 KEB하나은행 K리그1 성남FC-대구 FC 전이 14일 경기도 성남 탄천 종합운동장에서 열렸다.성남 전종혁이 대구 세징야에게 선제골을 하용한 후 땀을 닦고 있다.성남=양광삼 기자yang.gwangsam@jtbc.co.kr/2019.07.14/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혹독한 주전 경쟁에도···한승규는 전북을 '길게' 보고 왔다

    혹독한 주전 경쟁에도···한승규는 전북을 '길게' 보고 왔다 유료

    ... 울산을 만난 경기라 한승규에게는 매우 특별한 92분이었다. 경기는 이동국(40)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전북이 앞서가다가 전반 33분 주민규(29)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팽팽하게 전개됐다. 한승규는 날카로운 전진 패스와 침투로 공격의 활로를 뚫기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리그 최소 실점(15)을 자랑하는 울산의 수비는 철벽같았다. 결국 이날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났고, 전북(...
  • 선두 강릉시청, 2위 부산교통공사 꺾으며 독주

    선두 강릉시청, 2위 부산교통공사 꺾으며 독주 유료

    ... 20)와 격차를 12점으로 벌리며 단독 선두를 굳게 지켰다. 강릉시청은 전반 5분 만에 터진 신영준의 선제골과 전반 42분 조우진의 추가골로 손쉬운 승리를 챙기는 듯했다. 하지만 후반 24분과 27분에 각각 부산교통공사의 정서운과 이민우에게 연달아 을 내주며 동점을 허용했다. 승부는 종료 직전 갈렸다. 강릉시청은 후반 44분 김종민이 결승골을 터뜨리며 짜릿한 ...
  • 김신욱 없으면 문선민으로···이게 바로 전북이 전북인 이유

    김신욱 없으면 문선민으로···이게 바로 전북이 전북인 이유 유료

    ...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19 20라운드 원정을 떠난 전북은 대구 FC를 상대로 시원한 세례를 퍼부으며 4-1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13승5무2패(승점 44)가 되며 ... 활용한 이라는 점이 돋보였다. 빠른 스피드를 앞세워 민첩하게 적진에 침투해 정확한 위치에서 을 낚았다. 전반 1분 만에 터진 선제골에선 김진수가 올려 준 크로스를 이동국이 머리로 떨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