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공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V-리그]외인 기량+연착륙에 달린 시즌 초반 판도

    [V-리그]외인 기량+연착륙에 달린 시즌 초반 판도 유료

    ... 기술 모두 빼어났다. 무엇보다 수비력과 허슬 플레이가 돋보였다. 대회 최우수선수로 선정되기도 했다. 12일 열린 현대캐피탈과의 시즌 개막전에서도 빛났다. 두 팀 합계 최다인 30득점(공격성공률 56.86%)을 하며 대한한공의 첫 승을 견인했다. 이 경기에서 서브와 리시브 능력은 제대로 발휘가 되지 않았다는 평가. 더 좋은 경기력이 나올 수 있다. 디펜딩챔피언 현대캐피탈은 지난 ...
  • [미디어데이] 팀 도루 1,2위 맞대결…"시즌 때와 똑같아" "까다롭다"

    [미디어데이] 팀 도루 1,2위 맞대결…"시즌 때와 똑같아" "까다롭다" 유료

    ... 최정과 제이미 로맥(이상 SK) 박병호와 제리 샌즈(이상 키움) 등 거포들이 즐비한 두 팀은 기동력도 수준급이다. SK가 정규시즌 팀 도루 118개로 1위, 키움이 110개로 그 뒤다. 성공률에선 키움이 76.9%로 리그 1위, SK는 70.2%로 4위. 어느 팀이 우위를 점했다고 말하기 힘들 정도로 호각세다. 시즌 맞대결(8승 8패)에서도 도루는 중요했다. SK는 키움전에서만 ...
  • [V-리그]'세 번째 외인' 펠리페, 원맨쇼로 우리카드 첫 승 견인

    [V-리그]'세 번째 외인' 펠리페, 원맨쇼로 우리카드 첫 승 견인 유료

    ... 3-0(25-14, 25-17, 25-22)으로 완승을 거뒀다. 경기 내내 큰 전력 차이를 보여줬다. 그 중심에 펠리페가 있었다. 두 팀 선수 가운데 최다인 23득점을 기록했다. 공격성공률(57.14%)도 높았다. 경기 전부터 우리카드의 낙승이 예상됐다. 삼성화재가 정상 전력이 아니기 때문이다. 외인 선수 안드레스 산탄젤로는 연습경기 도중 오른 발목을 다친 탓에 선발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