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균중국연구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희옥의 한반도평화워치] 미·중 무역전쟁에서 한쪽 편드는 건 치명적 패착

    [이희옥의 한반도평화워치] 미·중 무역전쟁에서 한쪽 편드는 건 치명적 패착 유료

    ... 무역전쟁 속 한국의 선택 [그래픽=최종윤 yanjj@joongang.co.kr] 지난 1일 중국 국무원은 『중·미 경제무역 협상에 대한 중국 입장』이라는 백서를 발표했다. 협력에 원칙이 있고 ... 국가-기업-가계가 지혜를 모아 퍼스트 무버(first mover)를 향한 장기 전략의 합의를 만드는 일이다. 이희옥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성균중국연구소장·리셋 코리아 외교안보분과 위원
  • [이희옥의 한반도평화워치] 중국은 '베이징 프로세스'로 북·미 설득해야

    [이희옥의 한반도평화워치] 중국은 '베이징 프로세스'로 북·미 설득해야 유료

    중국의 역할 한반도평화워치 일러스트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이 끝난 직후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좋은 일에는 마(魔)가 끼지만 전망은 밝다”고 했다. 중국이 강조해 온 단계적·동시적 ... 위해 북·미 대화, 국제사회의 적극적 중재 그리고 다자 협상의 틀을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 이희옥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성균중국연구소장·리셋 코리아 외교안보분과 위원
  • “북한은 임시정부 인정 안해…남북 관계 걸림돌 될 수도” 유료

    “북한은 임시정부 청사에 안 옵니다.” 중국 상하이 푸단대에서 지난달 26일 열린 한·중 콘퍼런스에서 중국 역사학자들은 뜻밖의 문제를 던졌다. 3·1운동과 대한민국 상하이 임시정부 ... 유지하되 연대하고, 정부는 공동으로 구성하여 서로 책임지자'는 대안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성균중국연구소장 이희옥 교수(성균관대)는 “뿌리 깊은 냉전의 역사가 계속되지 않도록 100년 전의 경험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