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모마리아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1시간 동안 휴식 여행, 마라도

    1시간 동안 휴식 여행, 마라도

    ... '마라도성당'이 나온다. 성당은 마라도 지역 특산품인 전복 모양을 한 지붕에 그리스도의 고통과 수난을 상징하는 다섯 곳의 상처 '오상(五傷)'을 의미하는 유리 천장에서 빛이 내려오도록 설계돼 있다. 성모마리아상을 지나 성당 내부로 들어갔더니 소박한 제단이 눈에 들어왔다. 입구에는 방명록에 이름을 적을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 있었다. 하지만 드나드는 관광객 수에 비해 쓰인 이름들은 듬성했다. ...
  • 문재인 대통령이 교황에게 선물한 성모마리아상 공개

    문재인 대통령이 교황에게 선물한 성모마리아상 공개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전달한 최종태 작가의 성모마리아상.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전달한 최종태 작가의 가시면류관을 쓴 예수부조.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교황청을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현지시간) 바티칸 교황청을 방문해 프란치스코 교황과 단독 면담한 ...
  • 김정숙 여사 묵주, 문희상 의장 붓글씨 족자 만나보세요

    김정숙 여사 묵주, 문희상 의장 붓글씨 족자 만나보세요

    ... 평화를 위한 특별 미사' 때 매고 있던 넥타이. [사진 청와대] 김정숙 여사도 미사를 마친 뒤 위아자에 천주교 묵주를 전달했다. 흰색 묵주알을 금색 고리로 엮은 모양이다. 중간에는 성모 마리아상이, 묵주 끝에는 십자가가 달려있다. 김 여사는 “지인에게 선물 받아 소중하게 간직하던 묵주”라면서 “교황청에서 교황님을 직접 뵈었던 마음을 국민과 함께 하고자 이 묵주를 기증한다”고 ...
  • 교황 방북 가시화…"문재인 정부, 멈추지 말고 나아가라"

    교황 방북 가시화…"문재인 정부, 멈추지 말고 나아가라"

    ... 문제에 있어 어려운 고비마다 '모든 갈등에 있어 대화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라는 교황님의 말씀을 마음에 깊이 새겼다"고 말했습니다. 예방이 끝난 뒤 문대통령은 준비해간 성모마리아상을 선물했고, 교황은 자신의 책과 올리브 가지를 선물했습니다. [프란치스코/교황 : 대통령님의 평화를 위한 일에 저도 기도합니다.] [교황님께서는 가톨릭의 스승일 뿐 아니라 전 인류의 스승이십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1시간 동안 휴식 여행, 마라도

    1시간 동안 휴식 여행, 마라도 유료

    ... '마라도성당'이 나온다. 성당은 마라도 지역 특산품인 전복 모양을 한 지붕에 그리스도의 고통과 수난을 상징하는 다섯 곳의 상처 '오상(五傷)'을 의미하는 유리 천장에서 빛이 내려오도록 설계돼 있다. 성모마리아상을 지나 성당 내부로 들어갔더니 소박한 제단이 눈에 들어왔다. 입구에는 방명록에 이름을 적을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 있었다. 하지만 드나드는 관광객 수에 비해 쓰인 이름들은 듬성했다. ...
  • 1시간 동안 휴식 여행, 마라도

    1시간 동안 휴식 여행, 마라도 유료

    ... '마라도성당'이 나온다. 성당은 마라도 지역 특산품인 전복 모양을 한 지붕에 그리스도의 고통과 수난을 상징하는 다섯 곳의 상처 '오상(五傷)'을 의미하는 유리 천장에서 빛이 내려오도록 설계돼 있다. 성모마리아상을 지나 성당 내부로 들어갔더니 소박한 제단이 눈에 들어왔다. 입구에는 방명록에 이름을 적을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 있었다. 하지만 드나드는 관광객 수에 비해 쓰인 이름들은 듬성했다. ...
  • 김정숙 여사 묵주, 문희상 의장 붓글씨 족자 만나보세요

    김정숙 여사 묵주, 문희상 의장 붓글씨 족자 만나보세요 유료

    ... 평화를 위한 특별 미사' 때 매고 있던 넥타이. [사진 청와대] 김정숙 여사도 미사를 마친 뒤 위아자에 천주교 묵주를 전달했다. 흰색 묵주알을 금색 고리로 엮은 모양이다. 중간에는 성모 마리아상이, 묵주 끝에는 십자가가 달려있다. 김 여사는 “지인에게 선물 받아 소중하게 간직하던 묵주”라면서 “교황청에서 교황님을 직접 뵈었던 마음을 국민과 함께 하고자 이 묵주를 기증한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