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이슈검색 |
#버닝썬 후폭풍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장자연 리스트 진상 규명 불가능, 조선일보 수사 외압 확인”
    “장자연 리스트 진상 규명 불가능, 조선일보 수사 외압 확인” 유료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가 20일 성접대 가해자 명단이 있을 것으로 추정됐던 '장자연 리스트'에 대해서 공소시효와 증거부족을 이유로 검찰에 재수사를 권고하지 않았다. 다만 장씨 소속사 ... 과거사위에 제출했다. 과거사위는 먼저 정치인과 언론인, 기업인 등이 기재된 것으로 추정되는 성접대 리스트 의혹에 대해서는 “진상 규명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 장씨의 폭행 피해 의혹과 관련해서는 ...
  • 안민석 “조사 결과, 국민 납득 못할 것” 민경욱 “조사 지시, 대통령이 한 건 잘못” 유료 ... 엇갈렸다. 과거사위가 13개월간 진행한 조사의 결론은 조선일보 외압 의혹 등은 사실로 인정하면서도 접대 등 핵심 의혹에 대한 수사권고는 어렵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 정의당은 이날 여야 5당 중 유일하게 공식 논평을 내고 “오늘의 발표는 뒤늦게라도 권력형 범죄의 진상을 밝혀 정의가 실현되길 바라는 국민의 기대를 처참하게 무너뜨렸다”(정호진 대변인)고 ...
  • 김학의 구속, 심야 출국 시도가 '덫' 됐다···法 "도망 우려"
    김학의 구속, 심야 출국 시도가 '덫' 됐다···法 "도망 우려" 유료 ... 오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이날 김 전 차관은 뇌물수수 및 접대 혐의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연합뉴스] 억대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 김학의(63) 전 법무부 차관이 16일 구속수감됐다. 검찰이 김 전 차관의 신병 확보에 공하면서 향후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낼 전망이다. 신종열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