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대검이 추천한 진상조사 위원들, 청와대서 줄줄이 비토”
    “대검이 추천한 진상조사 위원들, 청와대서 줄줄이 비토” 유료 ... 형제복지원, 강기훈 유서 대필 사건 등에 대한 진상조사에선 검찰 수사의 부당함을 포착하고 검찰에 사과 권고 등의 일부 과를 냈다. 하지만 조사 기한 연장을 3~4차례나 거듭해가며 막판까지 파고들었던 세 가지 사건(용산 참사, 김학의 별장 접대, 고(故) 장자연 리스트)의 조사 결과 발표가 마무리되자 사건 관련자들이 고소·고발에 나서면서 실타래가 고약하게 ...
  • 검찰 “별장 동영상 속 남성은 김학의” 유료 이른바 '별장 성접대 의혹 동영상'의 존재가 세상에 드러난 지 6년 만에 “김학의(63) 전 법무부 차관이 영상 속 남”이라고 검찰이 확인했다.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 여성들을 동원한 성접대를 제공받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찍힌 것으로 알려진 '별장 성접대 의혹 동영상'에 등장하는 인물이 김 전 차관인지가 논란이 됐다. 브리핑 후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 ...
  • [시선2035]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시선2035]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유료 ... 길이 없다는 생각이 들면 그 아쉬움은 얼마나 클까. 최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나 장자연씨 사건을 대대적으로 다시 들여다보고도 아쉬움이 남는 이유도 바로 그것 때문일 것이다. “다른 성접대의혹에 대해서는 공소 시효가 완성돼 추가 수사를 진행할 수 없었다”는 수사단의 설명은 “잘못은 있지만 너무 늦어 처벌할 수 없다”는 것으로 읽히고, “현재 남아있는 자료들과 진술로는 판단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