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호준의 골프인사이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역경이 그들의 첫 우승을 더욱 빛나게 했다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역경이 그들의 첫 우승을 더욱 빛나게 했다 유료

    ... 선수들. 사진은 네이트 레슐리 [AFP=연합뉴스] # 네이트 레슐리(36·미국)는 2004년 골프 명문 애리조나 대학의 촉망받는 선수였다. 그의 경기를 보러 왔던 부모와 여자친구가 탄 비행기가 ... 때문에 그의 승리는 더 감동적이었다. 길고 굽은 길을 걸어 첫 우승까지 다다른 이 사내들의 의지와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 성호준 골프팀장 sung.hojun@joongang.co.kr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역경이 그들의 첫 우승을 더욱 빛나게 했다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역경이 그들의 첫 우승을 더욱 빛나게 했다 유료

    ... 선수들. 사진은 네이트 레슐리 [AFP=연합뉴스] # 네이트 레슐리(36·미국)는 2004년 골프 명문 애리조나 대학의 촉망받는 선수였다. 그의 경기를 보러 왔던 부모와 여자친구가 탄 비행기가 ... 때문에 그의 승리는 더 감동적이었다. 길고 굽은 길을 걸어 첫 우승까지 다다른 이 사내들의 의지와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 성호준 골프팀장 sung.hojun@joongang.co.kr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박세리와 소렌스탐, 웹…20년 뒤 그들의 대리전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박세리와 소렌스탐, 웹…20년 뒤 그들의 대리전 유료

    호주 여자골프의 전설 카리 웹(가운데)이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한나 그린(웹 오른쪽)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맨 왼쪽은 호주동포 오수현. [USA TODAY=연합뉴스] ... 웹이 후배들을 위한 지원을 중단하게 되면 내가 이어받고 싶다. 선배들의 기술을 전하는 역할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성호준 골프팀장 sung.hoj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