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르비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여성주의 넘어선 여성, 관습에 저항하는 문제아

    여성주의 넘어선 여성, 관습에 저항하는 문제아 유료

    ... 소개하며 “그에게 과거는 끊임없이 새로 써야 하는 것이었지만 마르셀 프루스트와는 달리 기억으로 치유받지 못했다”고 소개했다. 한트케의 수상에는 논쟁도 따른다. 워싱턴포스트는 “파시스트와 세르비아 민족주의 옹호로 많은 비난을 받았다”며 “최근 스캔들에서 그렇게 벗어나고 싶어 했던 노벨상 위원회가 또 다른 논란으로 뛰어든 격”이라고 평했다. 한트케는 90년대에 '발칸의 도살'이라 ...
  • [스포츠! 코리아 - 공기업 시리즈 ⑤스포츠] BTS처럼 전 세계 호령한 '우리도 월드클래스 스타'

    [스포츠! 코리아 - 공기업 시리즈 ⑤스포츠] BTS처럼 전 세계 호령한 '우리도 월드클래스 스타' 유료

    ... 5월 터키 명문 엑자시바시로 이적했다. 중국 대표팀 간판 주팅(바키프방크, 135만 달러)보다 더 많은 연봉을 제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연경은 세계 최고 라이트 티아나 보스코비치(세르비아), 미국 대표팀 핵심 조던 라슨과 경쟁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김연경은 지난 시즌 터키컵과 수퍼컵 우승에 기여했다. 한국·일본·터키·중국에서 늘 주연이었던 김연경은 수비나 리시브 같은 ...
  • 이길 때까지 쓰러지지 않는…그 나달이 바로 나다

    이길 때까지 쓰러지지 않는…그 나달이 바로 나다 유료

    ... 주마등처럼 스쳐지는 듯했다. 무릎·발목·손목 등 치명적인 부상에도, 나달은 언제나 다시 일어났고, 계속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나달의 US오픈 우승으로, 나달과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1위), 페더러의 '빅3' 체제는 올해도 계속됐다. 조코비치는 호주오픈과 윔블던에서 우승했다. '빅3'가 아닌 선수의 메이저 우승은 2016년 US오픈의 스탄 바브링카(34·스위스·24위)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