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리나 윌리엄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모든 예상을 뒤집고 기적을 쓴 할레프

    모든 예상을 뒤집고 기적을 쓴 할레프

    ...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2019 윔블던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세리나 윌리엄스(10위 ·미국)를 상대로 2-0(6-2·6-2) 완승을 거두며 우승을 차지했다. 대부분의 테니스전문가들과 팬들의 예상을 뒤집은 승리였다. 많은 이들이 윌리엄스의 승리를 전망했다. 윌리엄스는 윔블던에서 총 7회 정상에 오른 전설이고, 할레프는 윔블던 결승이 처음이었다. ...
  • "루마니아엔 잔디 코트 없어요"…할레프, 윔블던 '첫 우승'

    "루마니아엔 잔디 코트 없어요"…할레프, 윔블던 '첫 우승'

    ... 코트 구석으로 공을 꽂아 넣어도, 받을 수 없을 것 같은 공을 받아넘기는 할레프. 모두가 세리나 윌리엄스가 우승하리라 예상했지만 실제 경기는 다르게 흘러갔습니다. 경기는 56분 만에 싱겁게 ... 플레이 스타일은 지난해 프랑스 오픈에서 우승하며 결실을 맺었습니다. 그럼에도 이번 윔블던에서는 윌리엄스의 24번째 메이저대회 우승 도전에 묻혀 우승까지는 어려울 것이라는 예측이 많았습니다. 모든 ...
  • [이 시각 뉴스룸] "일본 일방조치, 공조에 도움 안 돼…미국 큰 공감"

    [이 시각 뉴스룸] "일본 일방조치, 공조에 도움 안 돼…미국 큰 공감"

    ... 발생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뉴올리언스 공항을 폐쇄했습니다. 5. 루마니아 할레프, 윌리엄스 꺾고 윔블던 첫 우승 여자 테니스 세계랭킹 7위인 루마니아의 시모나 할레프가 '테니스 여제' 세리나 윌리엄스를 꺾고 윔블던 테니스 대회 정상에 올랐습니다. 할레프는 어젯밤 영국 런던에서 열린 윔블던 테니스대회 여자단식 결승에서 ...
  • 시모나 할레프, 윌리엄스 누르고 윔블던 여자 우승

    시모나 할레프, 윌리엄스 누르고 윔블던 여자 우승

    시모나 할레프(28·루마니아·세계 7위)이 '테니스 여제' 세리나 윌리엄스(38·미국·10위)를 누르고 윔블던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 정상에 올랐다. 2019 윔블던 여자 단식에서 우승한 ... 할레프는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윌리엄스를 세트 스코어 2-0(6-2 6-2)으로 이겼다. 이로써 할레프은 지난해 프랑스오픈에 이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모든 예상을 뒤집고 기적을 쓴 할레프

    모든 예상을 뒤집고 기적을 쓴 할레프 유료

    ...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2019 윔블던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세리나 윌리엄스(10위 ·미국)를 상대로 2-0(6-2·6-2) 완승을 거두며 우승을 차지했다. 대부분의 테니스전문가들과 팬들의 예상을 뒤집은 승리였다. 많은 이들이 윌리엄스의 승리를 전망했다. 윌리엄스는 윔블던에서 총 7회 정상에 오른 전설이고, 할레프는 윔블던 결승이 처음이었다. ...
  • 빅3 외엔 여전히 안갯속, 윔블던에서도 장기집권-춘추전국시대 이어지나

    빅3 외엔 여전히 안갯속, 윔블던에서도 장기집권-춘추전국시대 이어지나 유료

    ... 있다. 세계 1위 애슐리 바티(호주)와 시모나 할레프(7위·루마니아) 개인 통산 24번째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을 노리는 세리나 윌리엄스(10위·미국) 등이 16강에 진출했지만, 호주오픈 우승자 오사카 나오미(2위·일본)를 비롯해 비너스 윌리엄스(44위·미국) 마리야 샤라포바(80위·러시아) 등 스타들이 줄줄이 1회전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김희선 기자 ...
  • 142년 전통의 윔블던, 성차별 '미스-미시즈' 안 쓴다

    142년 전통의 윔블던, 성차별 '미스-미시즈' 안 쓴다 유료

    ... 트로피에도 여자 선수는 '미스' 또는 '미시즈'와 이름이 함께 들어가지만, 남자 선수는 이름만 새겼다. 지난해 '테니스 여제' 세리나 윌리엄스(38·미국·세계 10위)가 결혼 후 처음 윔블던에 출전하면서 호칭 논란이 일었다. 윌리엄스는 남편 성인 오하이언 대신 윌리엄스를 계속 썼다. 윔블던 심판은 윌리엄스를 “미시즈 윌리엄스”라 불렀다. 그런데 미혼 때 성을 쓰면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