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24th 춘사영화제] 공명·진기주·전여빈, 생애 한번 뿐인 신인상 주인공

    [24th 춘사영화제] 공명·진기주·전여빈, 생애 한번 뿐인 신인상 주인공

    ... 많은 사람 가운데서도 가장 처절하게 버텨준 감독님 덕분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리틀 포레스트'의 진기주는 "'리틀 포레스트'는 가장 두려움에 떨고 있을 때 세상에 나와준 영화다. 그 타이밍에 정말 많은 위로를 준 영화"라면서 "정말 무거운 상이다. 물리적으로도 무겁고 심리적으로도 무겁다. 그간 한알만큼 모래알을 쌓아왔다면 한움큼의 모래알을 선물해주신 것 ...
  • "정우성X김의성도 나섰다" '김복동', 크라우딩펀딩 100% 달성

    "정우성X김의성도 나섰다" '김복동', 크라우딩펀딩 100% 달성

    ... 본인이 몇 번째 후원자라는 SNS 인증 릴레이도 함께 이어져 훈훈함을 더한다. '김복동'은 여성인권운동가이자 평화운동가였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가 92년부터 올해 1월 세상을 떠날 때까지, 일본의 사죄를 받기 위해 투쟁했던 27년 간의 여정을 담은 감동 다큐멘터리이다. 90세가 넘는 고령의 나이에도 전 세계를 돌며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사죄를 요구하고 생의 마지막 ...
  • 박서준, '박선영의 씨네타운' 출연..'사자' 열혈 홍보

    박서준, '박선영의 씨네타운' 출연..'사자' 열혈 홍보

    ... 심도 있는 이야기는 물론, 청취자들이 궁금해하는 것들에 대해 솔직하게 답하며 유쾌한 시간을 선사할 전망이다. 한편, 박서준이 출연한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31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 '김복동', 수익 전액 '위안부' 문제 해결 위해 쓴다[공식]

    '김복동', 수익 전액 '위안부' 문제 해결 위해 쓴다[공식]

    ... 일상을 가까이에서 기록하고 보존해 왔으며 이번 '김복동'의 기획에도 참여했다. '김복동'은 여성인권운동가이자 평화운동가였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가 92년부터 올해 1월 세상을 떠날 때까지, 일본의 사죄를 받기 위해 투쟁했던 27년 간의 여정을 담은 감동 다큐멘터리이다. 90세가 넘는 고령의 나이에도 전 세계를 돌며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사죄를 요구하고 생의 마지막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오늘의 운세] 7월 18일

    [오늘의 운세] 7월 18일 유료

    ... 갈등 길방 : 東 34년생 몸에서 보내는 신호 잘 감지. 46년생 나이 들면 여기저기 쑤시고 아프다. 58년생 사람을 잘 보아야 한다. 70년생 남과 금전 거래하지 말 것. 82년생 세상에 공짜는 없다. 94년생 감정의 노예가 되지 말 것. 돼지 - 재물 : 지출 건강 : 주의 사랑 : 춘향/몽룡 길방 : 東 35년생 서운한 마음이 생길 수도. 47년생 간섭하지 말고 ...
  • 미국 하원, 트럼프 '인종차별 발언' 비난 결의안 가결 유료

    ... 시작됐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민주당 '진보파' 여성의원들을 지켜보는 게 참 흥미롭다”면서 “그들은 정부가 완전히 재앙적이고 가장 부패했으며 무능한 나라 출신”이라고 썼다. 또 “그들은 세상에서 가장 위대하고 강력한 미국이 어떻게 운영돼야 하는지에 대해 악의적으로 지적한다”면서 “(그들이) 원래의 나라로 돌아가 완전히 무너지고 범죄로 들끓는 곳부터 바로잡으면 어떤가”라고 쏘아붙였다. ...
  •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252만자 보물창고를 캐다, 더 잘사는 나라를 그리다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252만자 보물창고를 캐다, 더 잘사는 나라를 그리다 유료

    ... 사진·지도 등 다양한 시각자료를 첨부했다. 김정호의 대동여지도는 물론 오늘날 네이버·구글 지도 등을 찾아가며 과거와 현재 사이에 다리를 놓았다. 덕분에 요즘 독자들도 보다 쉽게 200년 전 세상으로 여행을 떠날 수 있다. 그래도 의문은 남는다. 첨단 디지털 세상에서 퀴퀴 묵은 옛 책을 왜 읽어야 할까. 예스런 복고 취향은 아닐까. 자리를 함께한 연구원들이 손사래를 쳤다. “풍석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