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센카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현상의 시시각각] 그대 마음 굳은 바위와 같다면

    [이현상의 시시각각] 그대 마음 굳은 바위와 같다면 유료

    ... 점이다. 우리 사회가 그만큼 성숙해졌다는 방증이다. 한일협정 당시 일본의 30분의 1이었던 국력(GDP)이 3분의 1까지 올라왔다는 자신감도 반영됐으리라. 2010년 댜오위다오(일본명 센카쿠) 사태 당시, 중국의 반일 시위 광풍을 '관제 민족주의'의 비판적 관점으로 바라봤던 우리 국민이다. 그런데 청와대와 여권, 친정부 언론의 분위기는 좀 다른 것 같다. KBS '저널리즘 토크쇼 ...
  • 중국 희토류 보복에…일본, 중국 의존도 90% 2년 뒤 49%로 유료

    '경제 대국' 일본도 늘 공격만 한 건 아니었다. 한국에 수출을 규제한 것처럼 중국에 경제보복 조치를 당한 적도 있었다.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 영유권을 둘러싼 중·일 갈등 때다. 센카쿠 분쟁을 둘러싸고 중국은 2010년 일본에 희토류 수출을 제한하고 일본 제품 불매운동, 일본 관광 금지조치 등 전방위 규제에 들어갔다. 특히 희토류는 전자제품 ...
  • [이철호 칼럼] “한국은 일본을 몰라도 너무 모른다”

    [이철호 칼럼] “한국은 일본을 몰라도 너무 모른다” 유료

    ... “아베 정부는 도쿄 올림픽이 열리는 내년 7월쯤에야 타협에 나설 것”이라는 마쓰야마대 장정욱 교수의 진단이다. 오는 10월 소비세율 인상을 앞둔 아베로선 희생양이 필요하다. 중국과의 센카쿠 분쟁이나 러시아의 북방 영토 반환은 들쑤시기 어렵고 '무조건 만나겠다'고 한 북한을 계속 때릴 수도 없다. 남은 게 한국뿐이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번 사태는 오래 끌수록 좋을 게 없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