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전영기의 시시각각] 윤경숙의 '미세먼지 식사' 대접
    [전영기의 시시각각] 윤경숙의 '미세먼지 식사' 대접 유료 ... 되어 보이는 저녁 식사를 대접받았다. 퇴근길 회사원들을 포함해 300명 가까운 시민들이 하얀 테이블보가 깔린 수십 개 원탁에 둘러앉아 음식을 먹었다. 부산, 광주, 대구, 순천에서 올라온 초청객들도 ... 행동예술의 무대감독이자 300명분의 아름답고 충실하고 맛있는 음식을 실제로 지어낸 윤경숙(53) 셰프다. 그는 만성폐쇄성 호흡기질환자(COPD)다. 어느 날 자고 일어났더니 갑자기 숨을 쉴 수 ...
  • 이렇게 밥 먹는 세상 올지 모릅니다
    이렇게 밥 먹는 세상 올지 모릅니다 유료 ... 연출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 광장 한복판에 40개의 원탁 테이블이 있다. 흰색 테이블보 위에는 포크, 나이프와 함께 휴대용 산소통이 놓여 있었다. 300여 ... 미세먼지까지 겹치면서 숨을 쉬기 불편할 정도였다. 이날 음식은 한식당 윤가명가의 윤경숙 오너 셰프가 준비했다. 윤 셰프는 “저는 만성폐쇄성 호흡기 질환자다. 미세먼지는 저한테는 바로 생명과 ...
  • 독방 수행, 종일 휴식…절에서 노는 여러 방법들
    독방 수행, 종일 휴식…절에서 노는 여러 방법들 유료 ... 연잎밥을 만드는 학생들. [사진 한국불교문화사업단] 전국에는 모두 '사찰음식 특화 사찰' 15곳이 있다. 한국 사찰음식 명장 2호 계호 스님이 계신 서울 진관사, 넷플릭스 프로그램 '셰프의 테이블'에도 나온 전남 장성 백양사는 외국인도 줄지어 찾아갈 정도로 유명하다. 사찰음식 특화 사찰은 템플스테이 예약 경쟁도 치열하다. 백양사의 경우 8월까지 예약이 꽉 찼다. 그렇다면 경기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