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하경 칼럼] 문재인 정부발 한·일 관계 파탄의 공포
    [이하경 칼럼] 문재인 정부발 한·일 관계 파탄의 공포 유료 ... 약속을 깼다”고 주장하고 있다. 가해자인 일본이 피해자가 된 어이없는 상황을 한국이 자초했다. 외환위기 때처럼 일본이 한국에 치명상을 입힐 가능성을 우려하는 사람이 많다. 일본은 이미 위안부 소녀상 설치를 문제 삼아 한·일 통화스와프 협상을 중단시킨 상태다. 신각수 전 주일 대사는 양국 경제를 “세계 밸류체인과 부품 공급망에서 상호 의존적 관계”로 정리한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
  • [사설] 민주노총의 떼쓰기에 밀려 무너지는 법과 원칙 유료 ... 장소가 일본 총영사관 앞으로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 도둑에게 집을 지키라고 열쇠를 맡기는 것과 다르지 않다. 우리나라가 가입한 '외교관계에 관한 빈 협약'에 따르면 외국 공관 바로 앞에 소녀상이나 노동자상을 세우면 안 된다. 미국 정부도 일본 총영사관 인근 노동자상 설치문제에 대한 우려를 한국 정부와 부산시 및 시의회에 수 차례 전달했다고 한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4개 부처 장관도 ...
  • 부산 '징용노동자상' 갈등 임시봉합 유료 ... “관·민이 손잡고 민족의 자존심을 위해 (합의한) 사례는 부산밖에 없다”고 말했다. 애초 건립특위는 지난해 5월 1일과 지난달 1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 총영사관 옆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 옆에 노동자상을 설치하려 했다. 하지만 부산시가 인도에 설치하는 것은 불법인 점 등을 이유로 반대하자 지난달 1일 총영사관 경계에서 50m(정문에서 100m) 떨어진 정발 장군 동상 근처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