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동호의 직격 인터뷰] 이대로 방치하면 충돌 코스로 간다…공공외교로 풀어야
    [김동호의 직격 인터뷰] 이대로 방치하면 충돌 코스로 간다…공공외교로 풀어야 유료 ... 위안부 문제는 어떻게 보면 밀실합의처럼 강행됐다. 한국 정부가 피해자·시민단체와 상의하면서 추진해 왔는데 마지막 단계에 청와대 주도로 너무 서둘렀다. 피해자가 생존하기 때문에 동의와 설득을 ... 그래서 부족하면 보충하고 보완해 나가야 한다. 대화를 통해 풀지 않고 제3국이 참여하는 중재위원회를 거쳐 국제사법재판소(ICJ)로 가는 것은 정면충돌 코스다. 사법적 해결은 이기고 지는 것밖에 ...
  • 부산 '강제징용자 노동자상' 한·일 외교 갈등 불씨 되나
    부산 '강제징용자 노동자상' 한·일 외교 갈등 불씨 되나 유료 ...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후문 인근에 시민단체 회원들이 설치한 강제노역 노동자상이 영사관 앞 소녀상 옆으로 옮기지 못하도록 관용차량을 배치해 노동자상의 이동을 막고 있다. [송봉근 기자] 지난 ... 사면서 우호·친선을 얘기할 수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또 다른 외교전문가는 “노동자상 설치 추진단체들의 면면을 보면 이념적 색깔이 뚜렷하다. 단순한 시민운동이라기보단 한국과 일본의 접근을 ...
  • 고은 시인이 쓴 위안부 피해 할머니 추모시비 철거됐다
    고은 시인이 쓴 위안부 피해 할머니 추모시비 철거됐다 유료 수원시 올림픽공원 내의 평화의 소녀상. [김민욱 기자] 성 추문에 휩싸인 고은(85) 시인이 과거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추모하려 쓴 시가 새겨진 시비(詩碑)가 철거된 것으로 ...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기리기 위해 지역 종교계와 여성계,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건립추진위원회(현 수원평화나비)를 발족해 모금한 9000여만원의 성금으로 소녀상 등을 세웠다. 당시 안성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