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소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청문 마친 자사고 8곳 "법적 대응만 남았다"

    청문 마친 자사고 8곳 "법적 대응만 남았다"

    ... 말했다. 서울시교육청은 22~24일 자사고 지정취소 청문을 마쳤다. 청문은 서울시교육청의 자사고 재지정평가에서 기준점수 70점(100점 만점)에 못 미쳐 지정이 취소된 학교들이 입장을 소명(까닭이나 이유를 밝혀 설명)하는 절차다. 8개 자사고 모두 "교육청의 평가가 부당했고 불공정하게 진행됐다"는 주장을 펼쳤고, 교육청은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자사고 교장들은 ...
  • [월간중앙] 파국으로 가는 한·일 갈등의 근원과 해법

    [월간중앙] 파국으로 가는 한·일 갈등의 근원과 해법

    ... 간 약속이니 지켜야 한다는 소리와 다를 게 뭐냐”는 감정적 대응이 나온다. “불합리한 규정이 있다면 국가 간 약속이라도 바로잡는 게 정부의 책무”라는 반박이다. 문재인 정부가 역사적 소명으로 삼고 있는 '적폐 청산' '과거사 바로잡기'와 맥락이 연결된다. 그러나 국제 관계를 갱신하는 문제는 국내 법률 몇 가지 손보는 정도로 단순하지 않다. 국제법과 관례를 따라야 하고, 상대방과 ...
  • "본질과 무관한 악의적 주장" 라이관린, 큐브 입장 재반박[공식 전문]

    "본질과 무관한 악의적 주장" 라이관린, 큐브 입장 재반박[공식 전문]

    ... 라이관린 법무법인 채움 측은 23일 "채움은 라이관린 본인으로부터 이 사건에 관한 모든 소송행위와 내용증명 발송 등 제반행위에 관해 법률상 대리인으로 수권을 받아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큐브의 소명요청은 이 사건의 쟁점을 흐리기 위한 것에 불과하고, 계약위반사항 시정 및 협의 요청이 거절돼 계약해지 통보를 하는 입장에서 굳이 큐브 측의 일방적 요구만을 들어줄 이유도 없었기 때문에 그에 ...
  • [종합IS] 라이관린 "명의도용·신뢰↓" VS 큐브 "제3의 세력 有" 입장차 팽팽

    [종합IS] 라이관린 "명의도용·신뢰↓" VS 큐브 "제3의 세력 有" 입장차 팽팽

    ... 속히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안녕하세요. 큐브엔터테인먼트입니다. 먼저 소속사로서 당사 소속 연예인인 라이관린측 법률대리인을 자처하는 법무법인에 대리권을 소명하여 줄 것을 요청하였으나, 지금까지 아무런 회신을 받지 못하였습니다. 그럼에도 라이관린측 법무법인이 어제 배포한 입장문에 사실과 다른 점이 있어 아래와 같이 사실관계를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당사와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학부모 “자사고 없애기 전에 좋은 일반고부터 만들어라”

    학부모 “자사고 없애기 전에 좋은 일반고부터 만들어라” 유료

    ... 항목을 지난해 12월 느닷없이 바꿔서 공지한 것은 잘못”이라고 항의했고, 시교육청은 별다른 답변을 내놓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날 경희고에 이어 배재고·세화고의 소명(까닭이나 이유를 밝혀 설명하는 절차)을 듣는 청문을 진행했다. 23일에는 숭문·신일·이대부고, 24일에는 중앙·한대부고 청문이 이어진다. 이들 학교는 서울시교육청의 평가에서 기준점 70점(100점 ...
  • 인보사 식약처 허가 최종 취소

    인보사 식약처 허가 최종 취소 유료

    ... 과학적·객관적으로 검증을 받았다”며 “식약처 역시 인보사의 안전성 측면에서 큰 우려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코오롱 측은 또 “고의적인 조작이나 은폐는 결코 없었다는 점을 충분히 소명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식약처가 품목허가취소를 결정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행정소송의 제기를 통해 식약처의 품목허가 취소처분이 과연 적법한지에 대한 법원의 판단을 구할 것이고, 인보사를 ...
  • 인보사 식약처 허가 최종 취소

    인보사 식약처 허가 최종 취소 유료

    ... 과학적·객관적으로 검증을 받았다”며 “식약처 역시 인보사의 안전성 측면에서 큰 우려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코오롱 측은 또 “고의적인 조작이나 은폐는 결코 없었다는 점을 충분히 소명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식약처가 품목허가취소를 결정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행정소송의 제기를 통해 식약처의 품목허가 취소처분이 과연 적법한지에 대한 법원의 판단을 구할 것이고, 인보사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