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소선거구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총선 무조건 이긴다는 경제결정론에 빠져 있다”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총선 무조건 이긴다는 경제결정론에 빠져 있다” 유료

    ... 부동의 선택 기준은 지역과 이념이다. 이념 성향상으론 보수와 진보, 중도가 1대 1대 1로 할거하는 삼분지세에 가깝다. 그래도 선거는 언제나 양자 대결로 치러진다. 승자 독식의 대통령제와 소선거구제 때문이다. 그러니 자신의 정치 성향에 부합하는 정당과 후보를 선택할 기회가 없는 일부 중도 유권자는 부동층이자 스윙보터로 남게 된다. 대략 10% 정도의 무당파층이다. 애초에 자신의 ...
  • [특파원리포트]“주1회 일치단결 도시락” 아베 떠받치는 자민당 파벌 정치

    [특파원리포트]“주1회 일치단결 도시락” 아베 떠받치는 자민당 파벌 정치 유료

    ... 매달 5만엔(약 50만원)의 회비를 내며, 선수에 따른 정치자금 모금 할당액을 채워야 한다. 보스가 '인사(자리)와 오카네(돈)'를 움켜쥐고 절대적 권력을 행사했던 파벌의 파괴력은 소선거구제 도입과 당 중앙집권화 등으로 예전만 못한 게 사실이다. 하지만 아직 '당속의 당'으로 불리며 일본 정치를 움직이고 있다. 자민당 의원 406명 중 무파벌 의원은 75명. 하지만 이들 역시 ...
  •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총리 직함? 턱도 없어…황교안, 지금부터 바닥 훑어야”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총리 직함? 턱도 없어…황교안, 지금부터 바닥 훑어야” 유료

    ... 정당은 25% 선에 그쳤다. 그러나 부동층(32%)에선 민주당 잠재 지지층 비율(12%대)이 보수정당 잠재 지지층 비율(4%대)의 3배에 달하는 점이 변수로 꼽힌다. 1988년 이후 소선거구제로 치러진 8번의 총선에서 민주당 후보로는 유일하게 본선 연속 당선의 기록을 세운 정세균은 이 부동층을 깊숙이 파고든 전략이 주효했다는 지적을 받는다. 정세균 캠프 측 전언이다. “오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