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KLPGA 심층기획] 직함 바꿔 12년간 연임···고인 물은 결국 썩는다
    [KLPGA 심층기획] 직함 바꿔 12년간 연임···고인 물은 결국 썩는다 ... 집권을 막겠다”는 정관 개정의 취지도 다소 무색해진다. 법무 법인 시선의 O변호사는 “연임을 막으려고 내놨다는 규정이 이름만 바꿔 가면서 12년을 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었다. 악용의 소지가 있어 보인다. 정관 개정 취지에 부합한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전직 이사회 임원을 지낸 K프로는 “임원 연임에 관한 건이 장기 집권과 독재를 막고 유능한 인재를 고용하겠다는 취지에 ...
  • [KLPGA 심층기획] “한 사람이 16년씩 임원”…정관 개정 필요했다
    [KLPGA 심층기획] “한 사람이 16년씩 임원”…정관 개정 필요했다 ... 보면 수석 부회장·부회장·전무이사를 회장 마음에 드는 사람으로 뽑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뽑은 사람이 이사회 과반 가까이 되면 의사 결정도, 집행도 회장이 진행할 수 있는 구조가 될 소지가 높다”고 평가했다. 특별취재팀 [KLPGA 심층기획] 직함 바꿔 12년간 연임···고인 물은 결국 썩는다 [KLPGA 심층기획] 밉보이면 끝…'이사진 눈치만 보는' 사무국 [KLPGA ...
  • [KLPGA 심층기획] 밉보이면 끝…'이사진 눈치만 보는' 사무국
    [KLPGA 심층기획] 밉보이면 끝…'이사진 눈치만 보는' 사무국 ... 목줄을 쥐고 있는' 이들에게 결정적으로 머리를 숙일 수밖에 없다. '이사진 눈치만 보는' 사무국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이러한 규정에 대해 법리적으로도 문제의 소지가 보인다. 법무법인 시선의 모 변호사는 이를 놓고 “사무국 직원들의 구체적인 보수를 대의원들로 구성된 총회에 보고하지도 않고 이사회에서 정하는 것은 문제가 있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특별취재팀 ...
  • [KLPGA 심층기획] 대의원 '불만' 산 김경자의 '연봉 인상' 요구
    [KLPGA 심층기획] 대의원 '불만' 산 김경자의 '연봉 인상' 요구 ... 자체가 문제 ”라고 비난했다. 법무법인 시선의 모 변호사는 이에 대해 “총회에서 찬성을 받지 못한 사항을 무시하고, 이사회에서 상근임원을 선임하려고 한 사항은 그 자체로 정관 위반의 소지가 있어 보인다. 이사회 투표 과정에서도 일단 부결됐으면 다른 사람으로 바꿔 투표를 진행해야 했다”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김경자 상근 전무이사를 둘러싼 잡음은 선임 이후에도 계속 흘러나왔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KLPGA 심층기획] 직함 바꿔 12년간 연임···고인 물은 결국 썩는다
    [KLPGA 심층기획] 직함 바꿔 12년간 연임···고인 물은 결국 썩는다 유료 ... 집권을 막겠다”는 정관 개정의 취지도 다소 무색해진다. 법무 법인 시선의 O변호사는 “연임을 막으려고 내놨다는 규정이 이름만 바꿔 가면서 12년을 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었다. 악용의 소지가 있어 보인다. 정관 개정 취지에 부합한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전직 이사회 임원을 지낸 K프로는 “임원 연임에 관한 건이 장기 집권과 독재를 막고 유능한 인재를 고용하겠다는 취지에 ...
  • [KLPGA 심층기획] “한 사람이 16년씩 임원”…정관 개정 필요했다
    [KLPGA 심층기획] “한 사람이 16년씩 임원”…정관 개정 필요했다 유료 ... 보면 수석 부회장·부회장·전무이사를 회장 마음에 드는 사람으로 뽑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뽑은 사람이 이사회 과반 가까이 되면 의사 결정도, 집행도 회장이 진행할 수 있는 구조가 될 소지가 높다”고 평가했다. 특별취재팀 [KLPGA 심층기획] 직함 바꿔 12년간 연임···고인 물은 결국 썩는다 [KLPGA 심층기획] 밉보이면 끝…'이사진 눈치만 보는' 사무국 [KLPGA ...
  • [KLPGA 심층기획] 밉보이면 끝…'이사진 눈치만 보는' 사무국
    [KLPGA 심층기획] 밉보이면 끝…'이사진 눈치만 보는' 사무국 유료 ... 목줄을 쥐고 있는' 이들에게 결정적으로 머리를 숙일 수밖에 없다. '이사진 눈치만 보는' 사무국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이러한 규정에 대해 법리적으로도 문제의 소지가 보인다. 법무법인 시선의 모 변호사는 이를 놓고 “사무국 직원들의 구체적인 보수를 대의원들로 구성된 총회에 보고하지도 않고 이사회에서 정하는 것은 문제가 있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특별취재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