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아시나요? 국립공원에서 도시락 까먹는 재미
    아시나요? 국립공원에서 도시락 까먹는 재미 유료 ... 한창 활동하는 시기”라고 자랑한다. 미리 요청하면 돗자리와 토퍼(휴대용 촬영 소품)도 무료로 빌려준다. 도시락은 2개 이상부터 주문할 수 있다. 4개 분소 아무 곳에나 반납해도 된다. 속리산국립공원 - 달짝지근한 대추불고기 속리산국립공원은 대추불고기(8000원) 도시락을 판다. 충북 보은 특산물인 대추와 재철 산나물이 푸짐하게 올라간다. [사진 각 국립공원] 속리산국립공원은 ...
  • [주말&여기] 볕 좋은 5월에 떠나는 '사찰' 여행 유료 ... 보는 것도 좋겠다. 수려한 산수에 드높은 불심을 가진 고찰이 있는 만큼 길이 빠질 수 없다. 선암사에서 시작해 조계산의 고갯길을 넘어 송광사까지 이어지는 답사길, 천년불심길이다. 충북 보은 속리산 아래 자리한 법주사는 신라 진흥왕 때 세워진 고찰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자 국보와 보물·지방 문화재가 산재한 사찰이다. 법주사에는 오래전부터 절집을 찾는 이들이 걸었던 오리숲길과 조선 ...
  •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유료 ... 매표소에는 관람권을 사려는 사람들이 긴 줄을 이루고 있었다. 일부 등산객들은 “아니, 우리는 절도 안 들르는데 왜 문화재 관람료를 내야 하냐”며 불만을 토로했다. 관람료 4000원의 속리산 법주사와 벚꽃으로 이름난 지리산 쌍계사 등 매표소가 있는 전국 24곳에서 비슷한 풍경이 벌어지고 있다. 문화재 관람료 논란은 국립공원 제도가 생긴 지 52년째 이어지고 있다. 사찰은 문화재보호법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