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손미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손미
(孫美 / Mi Shon)
출생년도 1960년
직업 교육인
소속기관 [現] 부산교육대학교 교육학과 부교수
프로필 더보기

뉴스

이슈검색

|

#연재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최정 앞이라 움츠러든 걸까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최정 앞이라 움츠러든 걸까 유료

    ●판양 3단 ○최정 9단 5보 (80~100)=판양 3단은 최정 9단을 만나 영 맥을 추지 못하고 있다. 최정 9단의 이 향하는 대로 뒤따라 돌을 놓더니 83으로 또다시 상대의 을 따라 집을 지키는 소극적인 수를 선보였다. 바둑의 격언 중에 '상대의 을 따라 두지 말라'는 말이 있듯 판양 3단의 83은 대완착이었다. 지금은 반격의 기회를 노릴 때였다. ...
  •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최정 앞이라 움츠러든 걸까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최정 앞이라 움츠러든 걸까 유료

    ●판양 3단 ○최정 9단 5보 (80~100)=판양 3단은 최정 9단을 만나 영 맥을 추지 못하고 있다. 최정 9단의 이 향하는 대로 뒤따라 돌을 놓더니 83으로 또다시 상대의 을 따라 집을 지키는 소극적인 수를 선보였다. 바둑의 격언 중에 '상대의 을 따라 두지 말라'는 말이 있듯 판양 3단의 83은 대완착이었다. 지금은 반격의 기회를 노릴 때였다. ...
  • [탐사하다] 법정으로 간 학폭위···열 중 넷은 뒤집어졌다

    [탐사하다] 법정으로 간 학폭위···열 중 넷은 뒤집어졌다 유료

    ... 12월이 돼서야 이런 사실을 알게 됐고,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학폭위)를 열어 박양에게 출석정지 10일의 징계를 내렸다. 하지만 박양이 징계를 무효로 해달라고 낸 소송에서 법원은 박양의 을 들어줬다. 박양의 행동이 학폭인지 아닌지는 따지지도 않았다. 애초에 징계를 의결한 학폭위가 구성부터 잘못됐다는 이유였다. 학교폭력예방법에 따라 학폭위의 과반수를 차지하는 학부모위원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