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손해보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일자리·복지 수십조 쏟고도…상·하위 소득격차 5.3배 최악 유료

    ... 최대다. 2015년(4.19배) 이후 계속 상승하고 있다. 가구 전체로 보면 2분기에 연금·사회보험·이자 등 소비 활동과 무관하게 지갑에서 빠져나간 금액을 뜻하는 비소비지출은 전년 동기보다 8.3% ... 가처분소득 증대→소비 증가→생산·투자 확대'라는 소득주도성장의 연결 고리가 마디마다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고 짚었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 취업자 늘리니 실업률 최악…문 정부 뒤통수 친 풍선효과 유료

    ... 못한 부작용이 나오고 있는 것”이라고 짚었다.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주 52시간 근로제, 건강보험 보장 확대(일명 문재인 케어) 등 드러난 지 오래된 풍선효과도 많다. 유경준 교수는 “정부의 정책들이 서로 시너지를 내기보다는 서로 효과를 반감시키는 '역(逆)시너지'를 내는 경우가 잦다”고 진단했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 국회 재산 신고 56억한 조국…사모펀드에 74억 출자 약정

    국회 재산 신고 56억한 조국…사모펀드에 74억 출자 약정 유료

    ... 제출한 '공직후보자 재산변동사항 신고서'에 따르면 조 후보자는 본인 명의로 오렌지라이프생명보험에 1억5600만원, 하나금융투자·흥국생명에 각 1억여원 등 총 6억1871만원의 예금을 보유했다. ... 후보자의 경우도 예금이 6억6090만원이었다. 자산의 87.4%가 현금인 셈이다. 최준호·한애란·윤성민·하준호 기자, 세종=손해용 기자 ha.junho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