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곳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붕어빵 때문에 손님 줄었다고 단속반에 신고한 빵집

    붕어빵 때문에 손님 줄었다고 단속반에 신고한 빵집

    ... 빠른 계절들은 때로 빚쟁이처럼 들이닥친다. 달력이 그새 또 하나의 일을 저질렀다. 가을이 온 것이다. 바람은 차가워졌고, 옷장 정리하는 손끝에 건조함이 묻어난다. 옷 속으로 찬바람이 송곳처럼 찌르며 들어올 때면 붕어빵 생각이 떠오른다, 붕어빵은 길에 서서 호호 불며 먹어야 제맛이다. 노릇노릇하고 바삭한 껍질과 따끈하고 부드러운 속. 그리고 빼놓을 수 없는 달콤한 팥 앙금. 요즘은 ...
  • [맞장토론] 사실상 '조국 2차 청문회'…"개혁 적임" vs "탄핵 추진"

    [맞장토론] 사실상 '조국 2차 청문회'…"개혁 적임" vs "탄핵 추진"

    ... 피의사실을 공표한 것처럼 보이지만 저는 이 사건 수사는 자기들의 인사권을 가진 수장에 대한 수사기 때문에 그런 약점을 안 잡히려고 철저히 하고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다만 낭중지추라고 송곳이 가마니 안에 들어 있으면 나오기 마련입니다. 그런 것들이 삐져나와서 보도가 된 것이지 검찰이 흘려서 그런 것은 아니다 그렇게 생각을 드리고 싶습니다.] [앵커] 한 차례씩 반론의 기회를 ...
  • 매운 음식, 스트레스 완화에 효과 있어

    매운 음식, 스트레스 완화에 효과 있어

    ... 수준이었던 스트레스 지수가 눈에 띄게 올라갔다. 참가자들은 대전의 명물인 매운 김치를 먹은 후 다시 뇌파를 측정했다. 이에 참가자들의 스트레스가 하락함을 볼 수 있었다. 두 번째 실험에서는 송곳으로 위협을 가하거나 귀신 가면을 쓴 사람이 등장해 남녀 참가자들을 놀라게 했다. 그 후 매운 음식들을 먹게 했다. '옴니핏마인드케어'로 연결 앱을 통해 실험 전과 후의 뇌파 측정을 확인했다. ...
  • '녹두꽃' 백은혜, 빅보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녹두꽃' 백은혜, 빅보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 '김종욱 찾기', '스프링 어웨이크닝', 연극 '생쥐와 인간', '밀당의 탄생' 등에 출연하는 등 다채로운 활동을 이어갔다.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SBS '의문의 일승', JTBC '송곳' 등을 통해 브라운관으로 활동 영역을 넓힌 백은혜는 자신만의 색깔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최근 종영한 SBS '녹두꽃'에서 백가네 장녀 백이화로 분해 사투리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글로벌 아이] 독일 기자의 송곳 질문

    [글로벌 아이] 독일 기자의 송곳 질문 유료

    ... 체결한 '중·영 협정'을 준수하겠다는 보증을 받았습니까?” 지난 6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질의응답에서 독일 기자가 송곳 질문으로 메르켈 총리를 찔렀다. “인권·법치·홍콩을 광범위하게 논의했다. 홍콩에는 '일국양제' 원칙이 적용된다”며 “1984년 체결된 협정에 근거해 제정된 '기본법'이 홍콩 시민의 '권리와 ...
  • [사설] “조국의 펀드 투자가 시장경제 기여”라는 민주당 유료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불법 재산증식, 위장전입 논란에 고교생이던 딸이 의학논문에 제 1저자로 등재됐다는 충격적 의혹까지 더해졌다. 그런데도 송곳 검증으로 실체적 진실을 가려야 할 원내 제1당 민주당은 조 후보자 엄호에만 급급하고 있다. 참 안쓰럽고 실망감도 금할 수 없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어제 “한국당은 추측을 소설로 ...
  • 소설이라는 민주당 “국민 정서 조금 자극했지만 낙마사유 안돼”

    소설이라는 민주당 “국민 정서 조금 자극했지만 낙마사유 안돼” 유료

    ... 대변인은 오히려 짠 내가 난다' '이쯤 되면 조국 펀드 아니냐'는 소리도 나온다”며 “우리 사회 지도층들이 정말 이런 사람밖에 없는 건지 박탈감이 느껴지는 건 어쩔 수 없다”고 토로했다. 다만 아직은 '송곳 검증'을 다짐하는 수준이고 '데스노트'에 이름을 올릴 정도는 아니란 분위기라고 한다. 임장혁·이우림 기자 im.janghyu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