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대통령배] 김백만 감독의 '김현준 카드' 적중, 부산정보고 16강 안착

    [대통령배] 김백만 감독의 '김현준 카드' 적중, 부산정보고 16강 안착

    ... "구속은 140km 초반밖에 되지 않지만, 변화구의 제구력이 좋다. (스트라이크존에) 넣고 빼는 게 가능하다. 쉽게 연타를 허용하지 않는다"고 했다. 김현준은 "뒤에서 (동료들이) 수비 열심히 해줘서 잘 던진 것 같다. 우리 팀 투수가 많지 않아서 마운드에 올라가면 책임감 갖고 한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부산정보고는 2014년 8월 야구부 문을 연 '막내'다. 부산에 ...
  • [대통령배] 김백만 감독의 '김현준 카드' 적중, 부산정보고 16강 안착

    [대통령배] 김백만 감독의 '김현준 카드' 적중, 부산정보고 16강 안착

    ... "구속은 140km 초반밖에 되지 않지만, 변화구의 제구력이 좋다. (스트라이크존에) 넣고 빼는 게 가능하다. 쉽게 연타를 허용하지 않는다"고 했다. 김현준은 "뒤에서 (동료들이) 수비 열심히 해줘서 잘 던진 것 같다. 우리 팀 투수가 많지 않아서 마운드에 올라가면 책임감 갖고 한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부산정보고는 2014년 8월 야구부 문을 연 '막내'다. ...
  • [단독]인천, 나이지리아 특급 골잡이 케힌데 영입…'194cm 고공폭격기'

    [단독]인천, 나이지리아 특급 골잡이 케힌데 영입…'194cm 고공폭격기'

    ... 미드필더 하마드와 계약을 해지했다. 194cm의 장신 스트라이커 케힌데는 '나이지리아판 이브라히모비치'로 불린다. 압도적인 제공권뿐만 아니라 뛰어난 발밑까지 자랑하기 때문이다. 그는 수비수 여럿과 몸싸움을 이겨낸 뒤 고공에서 찍어내리는 헤딩슛이 일품이다. 여기에 발재간이 워낙 뛰어나 상대 수비를 채 볼을 받으면 터닝슛이나 동료에게 패스를 내줄 때까지 볼을 쉽게 뺏기지 ...
  • 주형광 코치 퓨처스행...롯데 코칭스태프 보직 변경

    ... 주형광 1군 투수 코치가 퓨처스 투수코치로 향한다. 빈자리는 불펜코치던 임경완 코치가 맞는다. 퓨처스 투수 코치던 홍민구 코치가 불펜코치로 향한다. 1군 작전 ·주루 코치는 윤재국, 수비 코치는 손용석, 이우민 코치가 맡는다. 1군에서 지도했던 김태룡 코치는 퓨처스 수비, 최만호 코치는 퓨처스 작전 ·주루를 맡는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tbc.co.kr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혜성같이 등장' 박찬호 "올 시즌 이렇게만 끝났으면"

    '혜성같이 등장' 박찬호 "올 시즌 이렇게만 끝났으면" 유료

    ... 박찬호(24)를 손꼽을 수 있다. 박찬호는 전반기 활약에 80점, 다소 야박한(?) 점수를 줬다. 박찬호는 "실책이 적지 않다"고 했다. 이번 시즌 리그에서 9번째로 많은 718이닝의 수비를 소화하며 기록한 실책은 8개. 9이닝 기준으로 10경기당 1개꼴로 실책을 기록한 셈이니 많은 편은 아니다. 더군다나 박찬호는 팀 상황에 따라 수비 위치를 가리지 않고 내야 멀티플레이어로 ...
  • 한국의 즐라탄 김신욱, 중국 수퍼리그 휘젓다

    한국의 즐라탄 김신욱, 중국 수퍼리그 휘젓다 유료

    ... 감각적인 골이었다. 김신욱은 최근 상하이에 합류한 이후 3경기에서 3골을 넣었다. 지난 12일 허베이 화샤싱푸와 치른 리그 데뷔전(1-2패)에선 전반 15분 마수걸이 골을 신고했다. 상대 수비수 두 명이 마크하는 가운데 압도적인 높이로 욱여넣었다. 지난 16일 허난 젠예와의 홈 경기(3-2승)에선 오른발로 골을 만들었다. 전반 17분 동료의 슈팅이 골키퍼를 맞고 흐르자 뛰어들며 슈팅해 골을 ...
  • 한국의 즐라탄 김신욱, 중국 수퍼리그 휘젓다

    한국의 즐라탄 김신욱, 중국 수퍼리그 휘젓다 유료

    ... 감각적인 골이었다. 김신욱은 최근 상하이에 합류한 이후 3경기에서 3골을 넣었다. 지난 12일 허베이 화샤싱푸와 치른 리그 데뷔전(1-2패)에선 전반 15분 마수걸이 골을 신고했다. 상대 수비수 두 명이 마크하는 가운데 압도적인 높이로 욱여넣었다. 지난 16일 허난 젠예와의 홈 경기(3-2승)에선 오른발로 골을 만들었다. 전반 17분 동료의 슈팅이 골키퍼를 맞고 흐르자 뛰어들며 슈팅해 골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