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문무일 작년 11월에도 “차라리 검경 합하라” 국회서 언쟁
    문무일 작년 11월에도 “차라리 검경 합하라” 국회서 언쟁 유료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수사권 조정 관련해 검찰이 무엇을 내놓겠습니까? ▶문무일 검찰총장=저희가 다 내놓으면 경찰하고 검찰 합하면 됩니다. 그렇게 하길 바라십니까? 지난해 11월 ... 가운데 국회 논의가 더욱 중요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회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법안의 경우 최장 330일간의 숙의 기간을 거쳐야 한다.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
  • 갈길 먼 330일 패스트트랙, 공수처법 2개안 상정돼 충돌
    갈길 먼 330일 패스트트랙, 공수처법 2개안 상정돼 충돌 유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올라탄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공수처법) 이슈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트랙에 올린 공수처법이 두 개(백혜련안, 권은희안)인 데다 선거법도 내년 총선(4월 ... 새 선거법으로 총선을 치를 수 있을까. 상임위 180일, 법사위 90일, 본회의 60일 등 최장 330일이 지나면 자동 부의·표결로 가는 것이 패스트트랙의 경로다.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통과된 ...
  • 공수처·선거법 '패트' 한밤 지정
    공수처·선거법 '패트' 한밤 지정 유료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는 29일 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과 검경 수사권 조정안 패스트트랙 지정안을 무기명 투표로 통과시켰다. 사개특위 개최에 반대하는 이장우 자유한국당 의원(오른쪽) ... 패스트트랙이 무산되면 지도부가 입을 타격이 크기 때문에 한발 물러선 것”이라고 말했다. ◆최장 330일, 합의와 갈등의 여정 =패스트트랙은 법안 심사 기일을 패스트트랙은 법안 심사 기일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