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사기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13억 사기 피소 이상민 "내 모델료 뜯어내려는것, 맞고소" [전문]

    13억 사기 피소 이상민 "내 모델료 뜯어내려는것, 맞고소" [전문]

    ... 13억원대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상민은 지난 2014년 '금융기관으로부터 약 45억원 대출을 알선해주겠다'는 명목으로 A씨에게 4억원을 받아갔지만 대출은 이뤄지지 ... 명예훼손으로 맞고소하는 등 가능한 모든 법적 대응을 다 할 계획임을 밝힙니다. 실체적 진실은 수사기관에서 명명백백하게 밝혀지겠지만, 간략히 말씀드리자면 위 고소 건의 경위는 다음과 같습니다. ...
  • [종합IS] "13억 사기 vs 100% 사실무근"…'피소' 이상민 진실공방

    [종합IS] "13억 사기 vs 100% 사실무근"…'피소' 이상민 진실공방

    ... 등에 실린 내용은 전혀 사실과 다릅니다. 먼저 저는 근거 없이 저를 고소한 자를 무고 및 명예훼손으로 맞고소하는 등 가능한 모든 법적 대응을 다할 계획임을 밝힙니다. 실체적 진실은 수사기관에서 명명백백하게 밝혀지겠지만, 간략히 말씀드리자면 위 고소 건의 경위는 다음과 같습니다. 저는 수년 전 가까운 지인으로부터 모 건설사 브랜드 광고모델을 해달라는 부탁을 받고 광고모델 ...
  • 이상민, 사기 혐의 피소? "무고 및 명예훼손으로 맞고소 계획"

    이상민, 사기 혐의 피소? "무고 및 명예훼손으로 맞고소 계획"

    ... 등에 실린 내용은 전혀 사실과 다릅니다. 먼저 저는 근거 없이 저를 고소한 자를 무고 및 명예훼손으로 맞고소하는 등 가능한 모든 법적 대응을 다할 계획임을 밝힙니다. 실체적 진실은 수사기관에서 명명백백하게 밝혀지겠지만, 간략히 말씀드리자면 위 고소 건의 경위는 다음과 같습니다. 저는 수년 전 가까운 지인으로부터 모 건설사 브랜드 광고모델을 해달라는 부탁을 받고 광고모델 ...
  • 친모 미스터리…밀양 신생아, 이름 없이 애칭으로 불리는 사연

    친모 미스터리…밀양 신생아, 이름 없이 애칭으로 불리는 사연

    ... 의해 발견된 이 아기는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다가 지난 16일 퇴원했다. 이후 아동보호전문기관을 거쳐 현재는 한 양육시설에서 돌봄을 받고 있다. 다행히 건강은 양호한 상태다. 발견 당시 ... 돌보고 있다. 부족함 없이 보호받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아기의 친부모를 찾기 위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당초 경찰은 신생아를 유기하고 달아난 혐의로 40대 여성 A씨를 검거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검찰 “경찰 피의사실 공표 수사 계속”…검경 전면전 되나 유료

    ... 커졌다. 뿌리 깊은 검경 갈등이 전면전으로 비화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대검 산하 검찰수사심의위원회(위원장 양창수 전 대법관)는 22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회의를 열고 울산지검의 ... 수사 대상자의 인권 보호 측면에서도 지양돼야 한다”면서도 “국민의 알 권리도 중요한 만큼 수사 대상자의 신원을 확실하게 보호하는 선에서 수사기관의 새로운 공보준칙 마련이 시급해 보인다”고 ...
  • “만기 100% 환급” 상조 일단 의심 유료

    ... “가전제품 등 '미끼 상품'을 내건 회사는 해당 상품 가입자가 늘수록 폐업 가능성도 커져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이런 피해가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8월 중 상조업계 재정 건전성 검토 결과를 토대로 법령을 개정한다. 또 만기 환급 관련 약정이 위법할 경우 수사 기관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세종=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 “만기 100% 환급” 상조 일단 의심 유료

    ... “가전제품 등 '미끼 상품'을 내건 회사는 해당 상품 가입자가 늘수록 폐업 가능성도 커져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이런 피해가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8월 중 상조업계 재정 건전성 검토 결과를 토대로 법령을 개정한다. 또 만기 환급 관련 약정이 위법할 경우 수사 기관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세종=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