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잔나비 최정훈 "김학의, 아버지와 친구…혜택받은 적 없다"
    잔나비 최정훈 "김학의, 아버지와 친구…혜택받은 적 없다" ... 받고 있는 사업가 최씨가 자신의 아버지라는 의혹에 대해서도 입장을 냈다. 지난 24일 SBS TV '8뉴스'는 김학의 전 차관에게 3000만원이 넘는 향응과 접대를 한 혐의로 최근 검찰 수사단 조사를 받은 최모씨가 3년 전 부동산 시행업체를 설립해 따낸 용인시 개발 사업권을 둘러싸고 사기 혐의 등으로 고소당했다고 보도했다. 또 최씨 회사 1, 2대 주주는 그의 두 아들로, ... #잔나비 #최정훈 #아버지 사업 #아버지 용인 #이후 아버지
  • 잔나비 최정훈 "김학의, 아버지와 친구…혜택받은 적 없다"
    잔나비 최정훈 "김학의, 아버지와 친구…혜택받은 적 없다" ... 받고 있는 사업가 최씨가 자신의 아버지라는 의혹에 대해서도 입장을 냈다. 지난 24일 SBS TV '8뉴스'는 김학의 전 차관에게 3000만원이 넘는 향응과 접대를 한 혐의로 최근 검찰 수사단 조사를 받은 최모씨가 3년 전 부동산 시행업체를 설립해 따낸 용인시 개발 사업권을 둘러싸고 사기 혐의 등으로 고소당했다고 보도했다. 또 최씨 회사 1, 2대 주주는 그의 두 아들로, ... #잔나비 #최정훈 #아버지 사업 #아버지 용인 #이후 아버지
  • '김학의 동영상' 두 갈래로 나뉘어…검, 유출 경로 파악
    '김학의 동영상' 두 갈래로 나뉘어…검, 유출 경로 파악 ... 12월말, 건설업자 윤중천 씨가 빌린 차량 안이었습니다. 이 동영상은 그 뒤 윤씨와 내연 관계였던 여성 권모 씨, 그리고 권씨의 고소 사건을 봐주던 박모 씨에게 전달됐습니다. 김학의 의혹 수사단은 이렇게 두 사람으로 나눠졌던 동영상 유통 경로를 어느 정도 특정했습니다. 먼저 권씨가 갖고 있던 동영상은 권씨를 돕던 사업가의 소개로 현 국회의원인 이모 씨에게 전달됐습니다. 다만 이후 ...
  • 박 청와대, 정보경찰 동원 '사찰'…이병기·조윤선 검찰 넘겨
    박 청와대, 정보경찰 동원 '사찰'…이병기·조윤선 검찰 넘겨 박근혜 정부 청와대 인사들이 '정보 경찰'을 수족처럼 동원해, 선거나 정치와 관련한 정보를 불법으로 수집했다는 수사 결과도 나왔습니다. 경찰청 특별 수사단은 이병기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 6명을 '직권 남용' 혐의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이들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정보 경찰을 시켜서 특정 정치인이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학의와 함께”…윤중천 영장에 성폭행 혐의 적시 유료 검찰 '김학의 수사단'이 건설업자 윤중천(58)씨에 대해 재청구한 구속영장에 윤씨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 함께 피해 주장 여성 이모씨를 성폭행한 혐의가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이 윤씨에게 강간치상 혐의를 적용하면서 김 전 차관에게도 역시 같은 혐의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법조계에 따르면 한 달 만에 재청구된 윤씨의 구속영장엔 앞서 포함되지 않았던 ...
  • 김학의 구속, 심야 출국 시도가 '덫' 됐다···法 "도망 우려"
    김학의 구속, 심야 출국 시도가 '덫' 됐다···法 "도망 우려" 유료 ... 11시쯤 김 전 차관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신 부장판사는 “주요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이나 도망 염려 등과 같은 구속 사유도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 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은 지난 13일 건설업자 윤중천씨와 다른 사업가 최모씨 등으로부터 1억6000만원대 뇌물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앞서 검찰은 윤씨의 신병확보에 ...
  • 김학의 영장 청구…성범죄는 빠졌다
    김학의 영장 청구…성범죄는 빠졌다 유료 김학의 '김학의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이 김학의(63·사진)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해 뇌물 혐의로 13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전 차관 의혹의 핵심인 성범죄 관련 의혹은 구속영장에 포함되지 않았다. 김 전 차관은 건설업자 윤중천(58)씨와 사업가 최모씨로부터 1억 원이 넘는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전 차관에 대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