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상파 간부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4628)내가 치른 북한 숙청 유료

    51년 초여름이었다. 기석복이 찾아와 선전부장 박창옥을 비롯한 수상파 간부들이 은밀치 진행시키고 있는 박헌영파에 대한 염탐 동향을 알려주면서 자신도 감시대상에 올라있다며 자초지종을 털어 놓았다. 기우복은 그해 5월28일 박헌수부수상으로부터 오늘이 내 생일이니 우리집에서 개고기나 먹자」는 연락을 받고 외무성부상 박동초(소련파), 조소문화협회부위원장 박길룡 등과 ...
  • 남기고 싶은 이야기들|내가 치른 북한 숙청 유료

    ... 참모들을 통해 듣곤 했다. 50년12월말 어느 날이었다. 글재주와 정치감각이 뛰어나 소련파 간부들의 「정보통」 인 노동신문 주필겸 당중앙위원회 상무위원인 기석복이 찾아와 심상치 않게 돌아가고 ... 강화됐고 각 분야별로 그들의 첩보수집이 착착 진행됐다. 이 같은 분위기를 눈치챈 일부 소련파간부들은 자신들의 진로에 대한 방향을 수상파 쪽으로 잡아가면서 숨을 죽이고 관망하고 있었다.
  • (4625)제89화 내가 치른 북한 숙청(7) 유료

    (2) 「소련대사관 사건」이후 정국분위기는 급전직하로 냉각돼 갔다. 이 사건으로 그 동안 수면아래 잠복해 있던 「수상파(김일성 파)와 남로당파(박헌영 파)간의 암투」가 수면위로 부상했다. 노동당 선전부장 박창옥 등 수상파 간부들을 중심으로 남로당파 간부들의 동향과 종파적 경향, 회합, 불평불만 등에 대한 내사가 비밀리에 시작됐다. 그러나 이승엽을 중심으로 한 ...